김승현, 3년 만에 잠정 하차
제작진 "다시 만날 것으로 기대"
"가족의 상처 공개해줘서 감사"
배우 김승현 가족/ 사진=KBS2 제공
배우 김승현 가족/ 사진=KBS2 제공


배우 김승현이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를 떠난다.

제작진은 9일 “그동안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온 김승현과 그의 가족이 11일 방송을 끝으로 ‘살림남2’에서 잠정 하차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3년 간 ‘살림남2’에서 공개하기 힘든 자신과 가족의 아픔과 상처 그리고 이를 딛고 일어나 행복을 찾아가는 모습을 보여준 김승현 씨와 가족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만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2017년 6월 ‘살림남2’에 첫 출연한 김승현은 딸 수빈과의 다시 쓰는 부녀일기로 시청자들을을 때론 짠하고, 때론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에 더해 아버지, 어머니 동생 등 각자 개성만점 캐릭터를 지닌 가족들은 마치 우리집 이야기 같은 친근한 현실 공감 일상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왔다.

그런가 하면 최근 김승현은 아버지와 함께 부자 트로트 듀오 ‘금수광산’을 결성해 아버지의 인생을 압축한 노래 ’개코같은 남자’로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김승현 가족의 마지막 이야기는 오는 11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 공개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