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위한 선물"
뇌 MRI 검사 받았다
"이제 안 헷갈려"
'밥블레스유2' 송은이 / 사진 = 올리브 영상 캡처
'밥블레스유2' 송은이 / 사진 = 올리브 영상 캡처


'밥블레스유2' 송은이가 뇌 MRI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9일 오후 방송된 올리브 '밥블레스유2'에는 배우 라미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노화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송은이는 "내가 나를 위해 선물한 게 있었다. 뇌 MRI를 찍었다. 뇌혈관 건강 상태를 체크했다. 그랬더니 검사 결과, 뇌의 노화가 시작됐다고 하더라"라며 "어떻게 준비하고 어떻게 극복해 나갈까의 문제였고, 필요한 약을 처방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송은이는 "약을 먹으니까 너무 좋다. 이전에는 '내가 몇 층에 주차를 했지' 싶었는데 이제는 안 헷갈리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장도연은 "일어날 때 '아유 아유'라면서 소리를 내며 일어나게 되더라"라며 자신이 몸으로 느낀 노화를 언급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