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이모, '대한외국인' 출연
화려한 과거 스펙 공개
"반에서 항상 5등 안"
'대한외국인' 황인선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황인선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황인선이 남다른 스펙을 자랑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황인선, 영기, 안성훈, 김호중이 출연했다.

영기는 "학교에서 반장을 맡아 했었다"라며 자신의 스펙을 밝혔다.

이어 황인선이 소개됐고 "고등학교 때 반장, 전교 회장 출신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그는 "반에서 항상 5등 안에 들었다"라며 남다른 성적을 언급했다.

또 MC 김용만은 "대학교 때 평균 성적이 4.3점으로 장학금을 받았다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