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진, 결혼 새내기
"호기심 반 걱정 반"
결혼 2년차 '입담' 기대
이용진 / 사진 = 채널A, SKY 제공
이용진 / 사진 = 채널A, SKY 제공


'애로부부'에 결혼 새내기인 개그맨 이용진이 출연, 뻔뻔한 예능감으로 남자들의 대변자 역할을 맡는다.

SKY와 채널A는 8일 "기 센 누나들 틈에서도 절대 지지 않는 새신랑 이용진이 '애로부부 클럽'의 감초이자 유일한 유부남 멤버로 투입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7년간 사귀어 온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리며 품절남이 된 이용진은 정신과 의사 양재진과 함께 애로부부 클럽의 남성 구성원이다. 아직 신혼의 달콤함을 즐기고 있는 그인 만큼 '애로부부'가 보여줄 다양한 부부간의 상황을 놓고 자신만의 시각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이용진은 7월 첫 방송을 앞두고 "어렵기도 하지만, 꼭 다루고 싶었던 콘셉트여서 호기심 반 걱정 반이다"라며 "사실 저 역시 결혼 2년차인 나름 신혼 입장에서 꼭 알고 싶은 고민들을 품고 있어서, 다른 부부가 어떤 애로사항을 겪는지 너무나 궁금했다"고 말했다.

'애로부부'를 통해 거침없고 독한 모습으로 변신, "브레이크 없는 입담"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한 이용진은 "시청자들께서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궁극적으로 본인들의 결혼 생활 만족도가 올라가는 경험을 하시게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 이용진은 자신의 결혼에 대해서는 "이혼하지 않고 평생 함께하는 결혼생활을 꿈꾼다"고 말해 새신랑다운 로맨틱함도 보였다.

한편, '애로부부'는 오는 7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