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 전설들의 과거 희귀 듀엣 영상 공개
남진, 나훈아와 듀엣 영상에 "딱 한 번이었다" 추억
진성, 과거 이미자-장윤정 듀엣 무대에 "센세이셔널"
'트롯신이 떴다' 설운도·장윤정의 '멍에' 듀엣 무대 / 사진제공=SBS
'트롯신이 떴다' 설운도·장윤정의 '멍에' 듀엣 무대 / 사진제공=SBS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전설들의 과거 희귀 듀엣 영상과 설운도·장윤정의 '멍에' 듀엣 무대가 공개된다.

8일 방송에서 트롯신들은 '전설들의 과거 희귀 듀엣 영상'을 보며 즐거운 시간을 가진다.

당대 최고의 라이벌로 꼽히던 남진과 나훈아의 듀엣 영상이 공개되자 현장이 발칵 뒤집어졌다. 주현미는 "소름끼친다!"며 놀랐고, 대부 남진은 "딱 한 번 뿐이었다"며 추억에 젖어 들었다. 대선배 이미자와 장윤정의 듀엣 영상이 재생되자 진성은 "센세이셔널"이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하지만 즐거움도 잠시, 트롯신들은 곧 단체로 충격에 빠지고 말았다. 다음 '랜선 공연'의 주제가 '트롯신들의 듀엣'이라고 밝혀진 것.

이에 트로트 황제 설운도와 트로트 퀸 장윤정이 짝이 되어 듀엣 무대를 펼치게 됐다. 김수희의 명곡 '멍에'를 선곡한 두 사람은 역대급 공연을 만들기 위해 곡의 콘셉트부터 분위기 등 디테일한 것까지 세심하게 신경을 썼다.

공연 당일, 두 사람은 '멍에'를 부르다보니 '옛 연인'이 생각나더라(?)며 웃음을 자아내는 등 서로 긴장을 풀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무대가 시작되자 웃음기 싹 가신 '이별'의 감정을 표현해 지켜보던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설운도·장윤정의 역대급 무대에 트롯신과 랜선 관객들은 노래가 끝나고도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그 남자 설운도, 그 여자 장윤정 버전으로 재탄생한 '멍에'는 어떤 모습일지 8일 밤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