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 정리' 김호중, 독일 유학 시절 회상
"한식 배터지도록 먹는 게 소원이었다"
"운 적 많지만 하나둘 부딪혀보니 좋은 날 오더라"
'신박한 정리' 김호중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신박한 정리' 김호중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신박한 정리' 가수 김호중이 힘들었던 독일 유학 시절을 회상했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는 김호중이 출연했다.

이날 신애라, 박나래, 윤균상은 정리를 위해 부엌으로 향했다. 김호중의 냉장고 안에는 여러 지역에서 보내온 김치와 반찬이 가득차 있었다. 이에 김호중은 "한식을 좋아한다. 독일 유학 시절에는 주머니 사정이 넉넉하지 않아서 한식을 배터지도록 먹는 게 소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독일 유학 시절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김호중은 "처음 공항에 내렸을 때 가방도 못 찾았었다. 치약인 줄 알고 샀는데 틀니 전용 본드를 산 적도 있다"면서 "그런데 얻은 게 많다.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에 부딪혀보는 용기가 생기더라. '또 한번 깨져보지'라고 생각하며 하나둘씩 부딪혀보니 좋은 날이 찾아오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유학을) 절대 후회하지 않는다. 운 적은 많았다"면서 "겨우 돈 모아서 한식당을 갔는데 곰탕을 보니 할머니 생각이 너무 나서 울었다. 노래가 안 될 때도 울었다. 참 많이 울었다. '내가 왜 이렇게 아등바등하며 살아야 하나'라는 생각도 했다. 그런데 지금 생각해보면 그런 경험이 없었다면 이렇게 안 됐을 것 같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특히 김호중은 '독일에서 가장 많이 했던 말이 뭐였냐'라는 질문에 "POMMES. 감자튀김이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제일 저렴한데 포만감도 최고다"고 덧붙였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