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웹드라마 주연 발탁
충격과 경악의 '파 싸대기'
'희쓴의 세계' 커밍순
'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희쓴판 '부부의 세계'가 온다…'파 싸대기' 등장


'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웹드라마 주연으로 발탁, 경악할만한 '파 싸대기' 장면을 선보이며 현실과 드라마를 넘나드는 '희쓴판 부부의 세계'를 선보인다.

7일 방송될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05회에서는 희쓴 부부가 초 단위 분량의 특별 출연이 아닌 웹드라마의 주인공으로 나서, 정극 연기에 도전하면서 '싸대기 신'의 역사를 뒤흔들만한 '메소드 연기'로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날린다.

아맛팸들은 제이쓴이 '부부의 세계' 못지않은, 아찔한 불륜현장을 벌이고 있는 모습을 영상에서 목격한 후 일제히 경악을 금치 못했다. 사실 웹드라마에서 주연을 맡은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생애 최초로 정극 연기를 펼쳤던 것. 웹드라마에서 홍현희는 물심양면으로 사랑했던 제이쓴의 불륜을 목격한 여자 친구 역할을 맡아 감정이입이 대폭발하며 현실감을 드높였다. 상대역 여배우를 만나자마자 불꽃 튀기는 기싸움을 펼친데 이어 제이쓴의 불륜현장 촬영 직전까지 한껏 날 선 경계를 보이며 "체리맛 립밤은 왜 바른 거야?!", "왜 이렇게 서둘러 애정행각을 하려는 거야?!"라는 폭풍 다그침을 쏟아내 아맛팸을 들썩이게 했다.

희쓴부부는 불륜 드라마에서 절대 빠질 수 없는 '싸대기 신'에서 이제껏 단 한 번도 본 적 없는, 파격적인 '파 싸대기'를 등장시켜 이목을 집중시켰다. 제이쓴의 천연덕스러운 불륜 연기에 현실 '욱'을 느낀 홍현희가 풀스윙으로 '파 싸대기'를 날려버리는 불꽃 열연을 선보여 제이쓴에게 알싸한 참교육까지 안겼던 것.

몰입력과 공감력을 극대화시킨 희쓴 부부의 연기 열정은 스튜디오에 있던 아맛팸들까지 술렁거리게 만들면서 즉석 '연기 대전'까지 벌어지게 했다. 여성 출연진들은 아맛 대표 연하남인 진화를 두고 팽팽한 기싸움부터 밑도 끝도 없는 각양각색 막장 연기를 펼쳐 폭소를 자아냈다. 과연 '아맛의 세계'를 통해 '극대노 연기'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 아맛팸 멤버는 누구일지 호기심을 돋우고 있다.

제작진은 "희쓴 부부는 말 그대로 만능 엔터테이너라 불릴 수밖에 없는, 출구 없는 매력을 지니고 있다"며 "예능에 이어 정극 연기까지, 희쓴 부부의 한계 없는 도전은 앞으로도 계속될 예정이다. 희쓴 부부의 숨겨진 연기 실력과 빵빵 터지는 예능감을 함께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내의 맛' 105회는 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