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예요' 마지막회
최현호, 아내 말에 '상처'
"건조기 사는 건 무리"
'얼마예요' / 사진 = TV조선 제공
'얼마예요' / 사진 = TV조선 제공


6일 밤 방송되는 TV조선 '인생감정쇼 얼마예요?'에서는 '뚜껑 열리네!'를 주제로, '생각할수록 뚜껑 열리게 만드는 그때 그 사건!'에 대해 연예인 부부들이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눈다.

종합예술인 홍서범은 "나에게 여름은 지옥의 계절!"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아내 조갑경이 몸에 열이 많아서 잘 때 에어컨, 선풍기, 휴대용 선풍기까지 모두 돌려 너무 춥다는 것이었다. 조갑경은 "주변의 젊은 남자들은 다 덥다고 한다!"고 말해 오히려 홍서범을 당황하게 했다. 이어 조갑경은 "에어컨 못 끄는 내 마음을 알아?"라고 되물어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배우 최현호는 아내 홍레나의 '말' 때문에 분노와 상처를 받았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홍레나가 더운 여름에 아이의 빨래를 하다 보니 옷에서 꿉꿉한 냄새가 나서, 최현호에게 "건조기를 사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최현호는 "빨래를 수시로 뒤집으면 냄새가 안 난다"고 이야기하며 "네가 조금만 수고스러우면 냄새 안 나. 지금 상황에서 건조기 사는 건 무리야!"라고 답했다는 것. 당시 산후우울증으로 예민했던 홍레나는 건조기를 못 사준다는 말에 "내가 나가서 돈을 벌면 오빠보다 많이 벌겠다!"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남편들은 모두 큰 충격을 받았다.

'코봉이' 장재영의 아내 정연주는 "장재영이 사소한 일까지 다 시어머니에게 보고한다"고 하소연했다. 시어머니에게 서운한 일이 있어 장재영에게 말했는데, 장재영이 듣자마자 시어머니에게 바로 전화했다는 것이다. 또한 정연주는 뜬금없이 시어머니에게 전화로 "신랑 존중해주고, 한 끼라도 잘 챙겨줘야지"라며 꾸중을 들었는데, 알고 보니 장재영이 "엄마 나 요즘 살 빠졌어, 연주가 밥을 안 차려줘서 그래"라고 시어머니에게 이른 것이었다. 이후 장재영은 5일 동안 밥 먹기 전 음식 사진을 찍어 시어머니에게 전송했다고 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한편, 연예인 부부들의 거침없는 폭로전은 6일 밤 11시 20분 TV조선 '인생감정쇼 얼마예요?' 최종회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