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하면 30억 뷰 가능"
도티 러브콜 현주엽 '시큰둥'
개인 크리에이터 도전?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도티의 러브콜을 받은 현주엽이 과연 크리에이터에 도전할까.

5일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열혈 구직 중인 백수 보스 현주엽과 초통령 도티의 첫 만남이 그려진다.

이날 현주엽은 도티의 초대를 받고 회사를 찾았다. 그동안 여러 사람으로부터 강력 추천 받아왔던 크리에이터 세계에 마침내 한 발 내딛게 된 것.

현주엽과 만난 도티는 그의 특별한 재능을 극찬하며 30억뷰 달성도 가능하다는 등 적극적인 계약 의지를 엿보였다.

하지만 정작 현주엽은 모두의 눈이 휘둥그레지게 만드는 사무실 투어에도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는가 하면 도티에게 "자랑을 많이 하는 스타일"이라는 돌직구를 날려 당황시켰다고.

이후 식사자리까지 이어진 도티의 계속되는 구애에 현주엽은 "말씀이 참 많으시네요"라고 말을 끊어버렸고, 이에 도티는 "식사만 하시러 온 것 아니시죠?"라고 맞받아쳐 초면부터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다고 해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이날 현주엽은 "이거 방송에 안 나갔으면 좋겠는데…"라고 주저하면서 그동안 궁금했던 크리에이터 세계에 대해 질문을 던졌다가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과연 헤이지니가 고개를 가로젓게 만들고 김숙으로부터 "어르신"이라 불리는 굴욕까지 불러온 현주엽의 질문은 무엇일지, 또 모두가 바라는 현주엽의 크리에이터 도전이 성사될 수 있을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현주엽과 도티의 좌충우돌 만남은 5일 오후 5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