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파더' 오전 10시 40분 편집판
'백파더' 오후 5시 생방송 주제는 라면
'백파더' 편집판을 통해 비하인드가 공개된다. / 사진제공=MBC '백파더'
'백파더' 편집판을 통해 비하인드가 공개된다. / 사진제공=MBC '백파더'


'백파더'가 이번주에도 토요일 오전 10시 40분 편집판과 오후 5시 생방송으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지난 두부 편에서 인기 만발이었던 '구미 요르신'의 '5시 내 고향' 콘셉트를 중심으로 지난 방송에서의 비하인드를 방출할 예정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생방송되는 MBC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는 전 국민, 전 연령이 함께 할 수 있는 '요린이'(요리 초보들을 일컫는 말) 갱생 프로젝트. 달걀, 두부 편에 이어 오는 4일 라면 편이 방송된다.

단 한 번뿐인 토요일 오후 5시 생방송을 재정리해 내놓은 '백파더 편집판'(이하 편집판). 생방송 전후 과정과 카메라 밖 현장을 녹여낸 편집판은 긴박한 생방송 당시 아쉽게 놓친 재미 포인트를 모아모아 완성했다. 이번 4일 오전 10시 40분에는 지난주 두부 편의 편집판이, 오후 5시에는 라면을 주재료로 한 90분 생방송이 이어질 예정이다.

이번 편집판에서는 어린이들을 위한 두부 요리인 '두부 에그 스크램블' 요리법이 자세히 소개됐다. 김치에 고춧가루를 더한 '두부김치'가 맛은 좋지만 아이들 입맛에는 어렵다는 한 요린이의 요청에 '백파더'가 즉석 레시피를 내놓은 것. 지난 1회 주재료였던 달걀과 두부가 만나 순식간에 손 쉬운 밥반찬이 탄생하자 요린이들은 물론 지켜보던 양잡이 양세형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백파더' 백종원과 '양잡이' 양세형이 두 번째 생방송을 진행하기 전 의기투합하는 모습과 방송이 끝난 뒤에 어떤 모습을 보였을지도 함께 담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