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게더', 지난달 26일 넷플릭스서 공개
이승기 "류이호와 언어 소통 안 되니 더 순수해지더라"
가수 겸 배우 이승기./사진제공=넷플릭스
가수 겸 배우 이승기./사진제공=넷플릭스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강호동과의 여전한 친분을 드러냈다.

이승기가 3일 오전 진행된 화상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출연한 넷플릭스 예능 ‘투게더’을 비롯한 다양한 이야기를 건넸다.

지난달 26일 공개된 '투게더'는 이승기와 류이호, 언어도 출신도 다른 두 명의 동갑내기 스타가 아시아 방방곡곡을 돌며 팬을 찾아 떠나는 안구정화 힐링 여행 버라이어티.

이들은 인도네시아와 태국, 네팔의 6개 도시를 돌아다니며 팬이 직접 추천한 장소를 여행한다. 또 제작진이 제시하는 미션을 완수하고 단서를 찾아 팬들을 찾아간다.

이날 이승기는 "선뜻 보면 다가가기 힘든 내용일수도 있는데 많이들 공감해주고 좋아해줘서 감사하다. 류이호 씨가 힘든걸 많이 해줬다. 본인도 굉장히 좋아했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이승기는 "언어와 문화, 국적 모두 다르다 보니 처음에는 잘 할수 있을지, 준비해놓은 방향처럼 되지 않았을 때 어떻게 채워나가야할지에 대해 고민도 많이 했다"며 "그런데 오히려 말이 안 통하니 더 순수해지고 리액션도 더 에너지있어 지더라. 그런 점이 좋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강라인'으로 유명했던 이승기는 군 제대 후 강호동 예능 대신 SBS '집사부일체'를 선택해 홀로서기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이승기는 "기존에 익숙했던 것들을 안하고자 의도했던 건 아니다"라며 "'집사부일체'는 내가 전역하고 나서 제일 먼저 연락을 준 프로그램이다. 의도치 않게 홀로서기처럼 보여지다 보니 중간에 고민도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강호동 형과 통화 하면서 고민 이야기 많이 했다. 호동이 형이 시간을 천천히 두면서 너의 목표에 다가갔으면 좋겠다고 말씀해 주셨다. 나도 사람인지라 모든 프로그램을 선택할 수는 없지 않나. 내가 잘할수 있는 것과 도전하고 싶은 것에 적정선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한다"고 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