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양동근, 힙합 대디 심장 쫄깃하게 한 젠가 대결
맛+건강 다 잡은 일석이조 파프리카 야식 메뉴
백종원X김희철, 낙농가 살리기 나섰다
'맛남의 광장'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 양동근이 '파프리카 야식 만들기' 벌칙을 걸고 게임을 한다. / 사진제공=SBS
'맛남의 광장'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 양동근이 '파프리카 야식 만들기' 벌칙을 걸고 게임을 한다. / 사진제공=SBS


SBS '맛남의 광장'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 양동근이 심장 쫄깃한 젠가 대결을 펼친다.

2일 밤 10시 방송되는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 양동근이 '파프리카 야식 만들기'를 벌칙으로 걸고 한밤중의 스릴 만점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멤버들이 선택한 대결 종목은 젠가였다. 늦은 밤에 야식 만들기를 피하고 싶었던 멤버들은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양세형은 괴성을 지르고 바닥을 내리치는 등 방해 공작을 펼쳤고, 양동근은 화제의 '깡' 안무(?)까지 선보이며 게임에 몰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백종원 또한 집게손 투혼을 펼치며 의외의 젠가 실력을 보여줬다. 철원에서 펼쳐지는 평균 나이 40살의 정신없는 대결을 향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손에 땀을 쥐게 한 게임 대결 후에는 야식 메뉴로 마지막 파프리카 요리가 공개될 예정이다. 간단하면서도 든든하게 먹을 수 있는 '오징어 파프리카 소면'과 불에 구운 파프리카를 갈아 만든 '로메스코 소스'가 그 주인공이다. '로메스코 소스'는 맛은 물론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메뉴라는 극찬이 끊이지 않았다. 아이들 간식으로도 제격인 파프리카 레시피는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강원도 내 원유 생산량 1위인 철원에서는 낙농가들이 우유 소비 문제로 고충을 겪고 있다고 전해졌다. 저출산 문제로 인해 우유 소비량이 대폭 감소한 것. 또한 최근 단맛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늘어 다양한 맛의 우유들이 출시되고 있지만, 이 우유에는 원유 대신 저렴한 수입 탈지 분유가 사용돼 흰 우유 소비에는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낙농가를 찾아 고충을 들은 백종원과 김희철은 과거 '국민 음료'로 사랑받던 우유가 처한 안타까운 현실에 씁쓸함을 감추지 못하며 우유 살리기에 나섰다.

위기의 낙농가를 살리기 위한 '맛남의 광장'의 또 다른 노력은 2일 밤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