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이 떴다' 설운도X루민, 부자지간 현실 케미
'트롯신' 진성X매니저, '동전 인생' 유쾌한 듀엣
'트롯신이 떴다'에서 설운도-루민 부자가 듀엣 무대를 펼친다. / 사진제공=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설운도-루민 부자가 듀엣 무대를 펼친다. / 사진제공=SBS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설운도와 아들 루민이 '보라빛 엽서'로, 진성과 매니저 박헌상이 '동전 인생'로 듀엣 무대를 펼친다.

지난 주, 장윤정과 주현미가 노래 강의를 선보인데 1일 방송에서는 설운도와 진성이 선생님으로 출격해 일타 강사의 면모를 선보인다. 두 사람은 트로트 전설답게 고급 기술을 알기 쉽게 전수하며 뛰어난 강의 실력을 뽐내 남진을 비롯한 트롯신들까지 강의에 푹 빠져들었다.

설운도의 특별 학생으로는 아들 루민이 등장해 티격태격 현실 부자 케미를 선보였다. 설운도는 한 치의 실수도 봐주지 않는 호랑이 선생님으로 변신해 아들 루민을 향한 돌직구도 서슴지 않았다. 지켜보던 양세형이 "아들 디스를 굉장히 많이 하신다!"며 놀랄 정도였다.

무대를 앞둔 연습시간에도 설운도는 엄격하게 노래를 가르치는 선생님의 모습을 보였다. 루민의 작은 실수에도 "안 돼!", "그게 아니다! 다시!"를 외치며 완벽한 무대를 위해 애썼다. 아들 루민 또한 아버지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끊임없는 연습을 거듭했다.

진성은 가족보다 더 자주 보는 절친 매니저와 '동전 인생' 듀엣 무대를 꾸몄다. 진성은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현란한 춤사위까지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피나는 연습 끝에 무대에 선 설운도-루민 부자의 듀엣 무대와 '유쾌한 도전' 진성-매니저의 합동 무대는 1일 밤 10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