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쟁이' 김수찬 '라디오스타' 출격
'미스터트롯' TOP3 제친 '이것'은?
"이 분야에서 난 어나더 클래스"
'라디오스타' 김수찬/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김수찬/ 사진=MBC 제공


트로트 가수 김수찬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미스터트롯’ TOP 3 임영웅, 영탁, 이찬원을 제친 사연을 털어놓는다. 이를 뒷받침하는 증거 사진도 공개할 예정이다.

내달 1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배우 강성연, 조한선, 가수 김수찬, 이영지가 출연하는 ‘토크 싹쓸이’ 특집으로 꾸며진다. 편성 변화로 ‘라디오스타’는 이번 주부터 오후 11시 5분이 아닌 오후 10시 50분에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김수찬은 ‘히든싱어’, ‘가요무대’ 등을 통해 이름을 알린 트로트 가수로, 지난 ‘미스터트롯’에도 참가해 남다른 끼와 퍼포먼스로 ‘프린수찬’, ‘끼수찬’ 등의 별명을 얻으며 최종 10위에 올랐다. 이후 각종 방송과 행사를 섭렵하는 등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 가운데 김수찬이 신곡 홍보 요정으로 변신해 팬들의 설렘을 유발한다. 특히 이번 신곡은 2003년 바나나걸 프로젝트의 데뷔곡이자 방탄소년단을 키운 방시혁 프로듀서가 작곡한 ‘엉덩이’를 리메이크한 곡이라고. 그가 이번 신곡 ‘엉덩이’로 ‘트롯 BTS’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수찬은 ‘미스터트롯’ TOP 3 임영웅, 영탁, 이찬원도 언급한다. 세 사람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이를 언급한 것을 봤다는 그는 코웃음을 치며 “전 ‘이 분야’에서는 ‘어나더 클래스’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말한 것. 이어 이를 뒷받침하는 증거 사진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는 후문이다.

‘끼쟁이’ 김수찬이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신박한 개인기로 폭소를 유발한다. 트로트 대선배 송대관, 태진아의 핸드폰 진동 소리를 모사한 것. 웃음 포인트를 정확히 캐치한 그의 개인기에 모두가 흡족했다고 한다.

그런가 하면 이날 스페셜 MC로 허경환이 함께해 재미를 더한다. 그는 스페셜 MC 최초로 ‘라디오스타’의 텃세를 폭로해 이목을 끌었다. 특히 방송 내내 김구라와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이는 것은 물론 토크의 흐름을 연결해주는 ‘토크 연결술사’로도 활약할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프린수찬’ 김수찬의 주체할 수 없는 끼는 내달 1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