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정은, 전자기기부터 생활용품까지
실용적인 아이템으로 중고 거래 도전
홍현희, 인턴 판매원으로 맹활약
'유랑마켓' / 사진=JTBC 제공
'유랑마켓' / 사진=JTBC 제공


칼럼니스트 곽정은이 JTBC ‘스타와 직거래-유랑마켓’(이하 ‘유랑마켓’)을 통해 싱글 홈과 명상 스튜디오에 잠들어 있던 물건을 탈탈 털었다.

지난 28일 방송된 ‘유랑마켓’에서는 ‘연애술사’ 곽정은이 중고 거래에 도전했다. 여기에 코미디언 홍현희가 인턴 판매 요정으로 참여해 한층 풍성한 판매의 장을 여는데 일조했다.

스무 번째 의뢰인 곽정은은 MC 서장훈과의 친분으로 출연이 성사돼 눈길을 끌었다. 특히 다른 두 판매 요정들은 요즘 부진한 서장훈이 우승을 하기 위해 지인을 게스트로 섭외한 것이 아니냐는 음모론을 제기해 폭소를 자아냈다.

먼저 최근 명상 트레이너로 활동 중인 곽정은의 스튜디오가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인도로 명상 유학을 다녀온 그의 지도에 따라 판매 요정들도 명상을 시도하며 보는 이들의 마음도 차분하게 만들어줬다.

명상 스튜디오에서의 탐색을 끝낸 이들은 곽정은의 집으로 이동했고, 모던하고 심플한 내부 인테리어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기서는 스튜디오의 공기청정 선풍기에 이어 또 한 번 고가의 가전기기들이 등장해 판매 요정들의 판매 욕구를 마구 자극했다.

계속해서 보관을 위해 일부러 장을 짰을 정도로 깔끔하게 수납된 실내 자전거를 중고 판매 목록에 올리기도 했다. 홍현희가 실내 자전거에 폼롤러, 중량밴드를 세트로 끼워 넣어 판매하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곽정은과 가격 흥정에 나섰다. 홍현희는 ”얼마를 받으면 속이 시원하시겠냐“며 곽정은을 압박하며 판매자에게 거래를 시도하는 새로운 전략으로 재미를 더했다.

그런가 하면 서장훈은 서재에서 나온 곽정은의 카메라를 중고 시세보다 더 비싼 가격에 팔아주겠다며 호언장담해 관심을 모았다. 그간 경험에 비춰 봤을 때 30만원대면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해 그간 줄곧 내리막길이었던 실적과 관계없이 자신만만한 모습이 결과를 기대케 했다.

본격적인 판매 카운트다운이 시작되자 장윤정에게 메시지가 폭주했고 유세윤, 홍현희 역시 구매를 원하는 이들과 판매 일정을 잡느라 분주해졌다. 그러나 또 서장훈에게만 아무도 연락이 오지 않아 홀로 남는 사태가 발생했다. 서장훈은 "이게 말이 되느냐, 일부러 이렇게 하라고 해도 못하겠다"고 소시지를 까먹으며 외롭게 자조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날 판매는 장윤정, 유세윤, 홍현희가 모두 두 개씩 팔았으나 판매 가격 총합이 가장 높은 유세윤이 판매왕을 차지했다. 이로써 유세윤이 금뱃지 4개로 선두를 달리며 찐금에 더 가까워진 터, 이대로 이변 없이 그에게 승리가 돌아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곽정은은 ”저한테 잠들어 있던 물건이 어떤 사람의 손에 쥐어지고 행복한 표정을 보니까 너무 보람되더라“며 유랑마켓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유랑마켓’은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