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CEO 특집
게임계 승부사 남궁훈 등장
"CEO는 추장…임직원들에 성과 배분도 중요"
'놀금제도' 등 세심+실속 복지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집사부일체'에 사부로 출연했다. / 사진제공=SBS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집사부일체'에 사부로 출연했다. / 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에 게임계 승부사, 카카오게임즈의 남궁훈 대표가 출연해 남다른 경영철학을 전했다.

닐슨코리아에 의하면 지난 28일 방송된 '집사부일체'는 가구 시청률 5.5%(이하 수도권 2부 기준),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 3.4%로 상승세를 그렸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2%까지 올랐다. 또한 남궁훈 대표와 관련 키워드들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최상위권을 장악하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은 대한민국을 움직이는 CEO 특집으로 꾸며졌다. 사부로는 카카오게임즈의 남궁훈 대표가 등장했다.

이승기, 신성록, 양세형, 차은우, 김동현은 카카오게임즈 사옥에서 사부 남궁훈을 만났다. 멤버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눈 남궁훈은 "시청률 걱정이 된다"며 "게임에 대해서 학부모님들의 부정적인 시각도 있다. 오늘을 게임의 긍정적인 의미를 설명할 수 있는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한민국 게임 산업 규모는 14조 원으로 세계적이다. 전 세계적으로 한국은 축구에서 브라질 같은 대우를 받고 있다"며 높아진 게임산업의 위상에 대해 설명했다. 그런 그는 "게임을 무조건 터부시하고 걱정만 할 게 아니라 오히려 자녀들과의 소통의 수단으로 삼으면 훨씬 편하게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양세형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됐던 게임의 위험한(?) 몰입력과 관련된 일화를 꺼내려 하자 남궁훈은 당황한 듯 다급하게 "이거 편집 좀 해달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집사부일체'에 사부로 출연했다. / 사진제공=SBS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집사부일체'에 사부로 출연했다. / 사진제공=SBS
멤버들은 남궁훈을 따라 사무실 구경에 나섰다. 사무실에는 사적으로 전화 통화를 할 수 있는 공간과 집중적으로 업무를 할 수 있는 공간, 수면실, VR 게임 공간은 물론 임산부 직원들이 휴식할 수 있는 공간, 생맥주와 라면, 간식을 먹을 수 있는 미니 편의점 등 직원들을 위한 다양한 시설이 갖춰져 있었다. '놀금제도', 출산 선물 패키지, 자녀 입학 패키지 선물 등 세심하고 실속 있는 직원 복지도 눈길을 끌었다. 남궁훈은 "의식주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며 겨울철 롱패딩을 선물해주거나 캠핑카를 대여해주는 서비스도 운영하고 있음을 밝혔다.

남궁훈은 입사 조건에 대해서는 '진심'과 '목표의식'을 이야기했다. 그는 "이력서를 보면 우리 회사에 입사하려고 썼는지 여러 회사 중 하나로 생각했는지 보인다"면서 "그 사람이 어떤 목표를 가지고 있는지. 게임에서는 '테크트리'라고 한다.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서 어떤 테크트리를 탔는지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남궁훈은 자신의 경영 철학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CEO라는 직업이 부족국가 시대 추장이랑 비슷하다는 생각을 했다. 사냥을 나가서 영업이익을 많이 내는 것도 굉장히 중요하지만 사냥을 함께한 임직원들에게 전리품을 어떻게 분배하느냐도 사냥만큼이나 중요한 일이라 생각한다. 나는 전리품을 최대한 만족스럽게 나눠야 하는 의무가 있다"고 전했다. 이날 남궁훈 대표가 남다른 경영 철학에 대해 이야기한 이 장면은 분당 시청률 6.2%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