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신박한 정리', 29일 첫 방송
신애라X박나래X윤균상, 유쾌한 힐링 예고
"생각부터 마음까지 모든게 달라져"
배우 윤균상(왼쪽부터), 신애라, 개그우먼 박나래가 2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예능 ‘신박한 정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배우 윤균상(왼쪽부터), 신애라, 개그우먼 박나래가 2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예능 ‘신박한 정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연예계 자타 공인 살림꾼 신애라와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뭉쳤다. 안방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존재감을 과시한 윤균상이 가세해 비움의 미학을 찾고 복잡했던 일상 정리를 도와준다. tvN 새 예능 '신박한 정리'를 통해서다.

2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 된 '신박한 정리' 제작발표회에 김유곤 PD와 배우 신애라, 개그우먼 박나래, 배우 윤균상이 참석했다.

'신박한 정리'는 집의 물건을 비우고 공간에 행복을 더하는 노하우를 함께 나누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날 김 PD는 "집에 있는 시간이 많은 시기에 집을 효율적으로 쓸 방법을 찾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며 "재밌으면서도 아이디어를 주는 방송이길 바라는 마음에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출연진의 조합부터 신선하다. 캐스팅하게 된 계기는 무엇일까. 김 PD는 "신애라가 프로그램의 기획을 제안했다. 그래서 신애라를 중심으로 정반대의 MC를 찾고 있었는데 모두가 입을 모아 박나래를 꼽았다"며 "두 사람을 놓고 보니 듬직한 막내가 있었으면 좋겠더라. 초보자로서 보필도 하고 중재도 할 수 있는 사람을 찾던 중 윤균상의 진솔한 모습이 좋아서 섭외하게 됐다"고 밝혔다.

의뢰인의 선정 기준에 관해서는 "이 프로그램이 정리를 하지만 그 과정에서 삶을 이야기한다. 다양한 고민을 가진 사람들을 찾고 있다"며 "의뢰인들이 정리를 통해 삶의 질이 올라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그 모습을 시청자들도 공감하길 원한다"고 전했다.

방송에는 세 출연자를 비롯한 전문가들도 참여한다. 김 PD는 "단순 정리가 아닌 공간 재배치를 통해서 집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전 집과는 다른 분위기가 나게끔 도와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처음에는 연예인 중심으로 가겠지만 프로그램이 자리를 잡으면 일반인 쪽으로 넓힐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프로그램을 통해 기본적인 정리에 대해 생각해봤으면 좋겠다. 정리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이 각자 다르다"며 "신애라와 박나래가 물건을 두고 티격태격하는 모습에 '나라면 어땠을까?'를 한 번쯤 고민해봤으면 한다"고 이야기했다.
박나래(왼쪽)와 신애라기 2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신박한 정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자세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tvN
박나래(왼쪽)와 신애라기 2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신박한 정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자세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tvN
신애라와 박나래는 의뢰인의 집을 정리하면서 유쾌한 케미를 뽐낸다. 박나래는 "신애라를 '반달(반 달인)'이라고 부르는데 지금은 '완달(완벽한 달인)'이다. 매회 너무 많이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신애라는 "박나래와 (방송을) 함께 한다는 말에 너무 행복했다. 박나래의 집을 방송으로 봤을 때 '뭐가 많긴 하다'고 생각했다"며 "박나래는 취향이 확고한 사람이다. 나에게 부족한 부분은 배우면서 같이 맞춰갈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에 박나래는 "나의 목표는 신애라의 집에 물건을 늘리는 것"이라며 웃었다. 그는 "나는 모든 물건에 삶의 스토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물건을 잘 버리지 못한다"며 "그러나 신애라를 만나고 인생에 변화가 생겼다. 최근에 물건을 비우기 시작했다"고 털어놓았다.

신애라가 생각하는 정리 철학은 무엇일까. 그는 "내가 생각하는 미니멀리즘은 무조건 버리는 것이 아니다. 내 삶에서 나부터 정리해야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시작이 내가 갖고 있는 물건이다. 나에게 필요한 것과 불필요한 것을 골라내야 한다"면서 "욕구로 인해 가지고 있는 물건이 많다. 그걸 돌아볼 수 있는 방송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한 "나도 젊은 시절에는 물건을 쌓아놓고 생활했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서 돌이켜 보니 먼지가 쌓여서 물건을 쓰지도 않더라"라며 "결혼 후 내 공간이 생기고 살림을 하기 시작하면서 마음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정리 비법에 관해서는 "가구를 재배치하고 정리하기 전에 비우는 작업이 필요하다. 비우는 건 다른 사람이 못 해준다"며 "물건을 비우고 헐겁게 만든 상태에서 정리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균상이 2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신박한 정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제공=tvN
윤균상이 2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신박한 정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제공=tvN
윤균상은 첫 의뢰인이자 박나래와 신애라의 든든한 중재자로 출격한다. 그는 "신애라 선배로부터 정리에 대한 조언을 많이 받았다"면서 "정리가 얼마나 재밌는 것인지 알게 됐다"고 말했다.

박나래, 신애라와의 호흡은 어땠을까. 윤균상은 "지금은 신애라 선배, 박나래 누나랑 친해져서 편하게 찍고 있다. 예능을 잘 모르기 때문에 겁도 났는데 박나래 누나가 편하게 해줘서 용기를 얻었다"면서 "현장에서 중재자로서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지고 있다. 방송으로 보면 재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나래는 "윤균상과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다. 방송에서 만나니까 방송쟁이더라. 연기만 잘하는 줄 알았는데 예능도 너무 잘한다"며 "방송에서 내가 진행을 할 거 같지만 윤균상이 진행한다. 중간에서 고군분투하면서 중재를 잘해준다"고 칭찬했다.

신애라는 "굉장히 예의 바른 청년이다. 사회성도 너무 좋고 친숙하게 다가와 줘서 편안했다"며 "어떤 일을 하든 간에 솔선수범한다. 천장이 높아서 물건을 못 꺼내는데 (윤균상이) 키가 크다 보니까 의자가 전혀 필요 없다"며 웃었다.

박나래는 "인간 지미집이다. 우리랑 보는 시야가 다르다"며 "위에서 내려다보니까 정리 안 된 곳도 다 보더라"라며 감탄했다.

또한 "(윤균상에게) 정리한 이후를 물어보니까 삶의 질이 달라졌다고 했다. 우리가 생각하는 정리와는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에 윤균상은 "생각이 정리되고 마음도 바뀌더라"라고 덧붙였다.
신애라가 2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신박한 정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파이팅 자세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tvN
신애라가 2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신박한 정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파이팅 자세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tvN
집을 정리해주고 싶은 연예인은 누구일까. 신애라는 "너무 많다. 다른 방송을 볼 때 연예인들의 집이 나오면 딸들이 '엄마! 저기 가야겠다'고 그러더라. 방송이 방송으로 안 보이고 고객님으로 보여서 혼란스럽다"며 웃었다.

박나래는 "김숙의 집을 추천한다. 김숙이 미니멀 라이프인데 최근 캠핑을 하면서 애니멀 라이프가 됐다"면서 "짐승처럼 산다고 해서 꼭 정리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윤균상은 "나는 주위의 형, 동생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남자는 정리를 잘 못 하고 사는 경우가 많다"며 "열심히 군 복무하는 이종석이나 변요한 형이 좋을 것 같다. 또 아이가 생기면 정리가 쉽지 않다. 이준혁 형도 그걸로 고민이 많더라. 그분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방송을 보거나 정리를 하기 전까지는 (어떤 느낌인지) 모를 것 같다. 내가 그랬다. 정리를 단순히 수납으로 생각했는데 복잡했던 마음도 정리되고 생활의 질도 바뀌었다"면서 "여유를 갖게 되는 방법을 찾았다. 요즘 사람들에게 필요한 프로그램이 아닐까 싶다"고 강조했다.

김 PD는 "방송을 보고 열린 마음으로 왔으면 좋겠다. 배정남에게 우리 방송이 필요할 거 같다"며 "신애라가 tvN 새 드라마 '청춘기록'에 출연한다. 거기에 나오는 박보검도 좋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신애라는 "군대에 가기 때문에 힘들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신애라는 "요즘 코로나 때문에 집에 종일 있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면서 "집은 쉼의 공간이고 재충전이 돼야 한다. 그저 지치고 힘들기만 한다면 정리가 필요한 때라고 본다. 우리가 도와주겠다. 방송을 보면서 함께 정리하고 힘든 부분은 나눌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신박한 정리'는 29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