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트로트에 폭풍 리액션
조정민, 시원시원 가창력
나태주 태권트로트
'개는 훌륭하다' / 사진 = KBS 제공
'개는 훌륭하다' / 사진 = KBS 제공


'개는 훌륭하다'에 트로트 삼남매 나태주, 류지광, 조정민이 출격해 강형욱의 잠재된 트로트 흥을 분출시킨다.

내일 29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될 KBS 2TV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는 태권트롯 나태주와 동굴저음 류지광, 차세대 트로트 여신 조정민이 등장해 현장을 흥겨운 트로트의 열기로 가득 채운다. 특히 강형욱이 폭풍 리액션을 보이며 트로트 매력에 흠뻑 취해버렸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녹화 당일 오프닝을 화려하게 장식한 첫 주자 조정민은 한 손에 마이크를 쥐고, 한 손에 반려견 축복이를 안은 채 시원시원한 가창력을 뽐내며 현장의 온도를 후끈하게 달군다. 바통을 이어받은 류지광은 특유의 낮고 묵직한 동굴 보이스로 첫 소절 만에 이경규의 탄성을 일으키는가 하면 '개훌륭'으로 개사 센스까지 선보여 웃음을 안긴다.

조정민과 류지광의 무대로 트로트의 기운이 점점 차오른 강형욱과 이경규는 태권트롯 나태주 무대에 시선을 제대로 빼앗긴다. 가벼운 발차기부터 뒤돌려차기, 공중돌기 등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들이 펼쳐진 것.

나태주의 화려한 무대 퍼포먼스에 사로잡힌 강형욱은 연신 감탄을 쏟아내더니 급기야 무대가 끝나자 "우리 회사에 한번 모시고 싶다"며 섭외 욕망을 드러냈다는 후문. 무엇보다 최고의 아이돌이 눈앞에서 노래와 춤을 선보여도 묵묵히 지켜만 보던 그가 평소보다 격한 리액션을 보였다고 해 강형욱의 새로운 면모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고민견의 견종을 예습하는 막간의 코너 '도전 견종벨'에서 트로트 삼남매는 '개훌륭' 뱃지를 두고 치열한 견종 퀴즈 대결도 펼친다. 그 중 조정민은 쉽게 접하기 어려운 용어의 뜻도 척척 맞히는가 하면, 탁월한 찍기 기술(?)까지 발휘해 나태주와 류지광의 견제를 받는다고.

과연 '개훌륭' 뱃지의 주인공은 누가 될지 트로트 대세들과 함께 한 '개는 훌륭하다'는 29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