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이효리·비, 흥 폭발
데뷔 의상 소화력도 '슈퍼스타'
데뷔곡 후보 선정
'여름안에서'로 몸풀기

土 예능 1위…시청률 10.2%, 최고 11.9%
'놀면 뭐하니?'./ 사진=MBC 방송화면
'놀면 뭐하니?'./ 사진=MBC 방송화면


MBC '놀면 뭐하니?'의 '싹쓰리' 멤버 유재석, 이효리, 비(정지훈)가 데뷔곡 후보로 '다시 여기 바닷가'와 '그 여름을 틀어줘'를 선정했다. 또 한혜연의 스타일링 제안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올여름을 싹 쓸 '슈스력'과 예능감을 뽐내 재미를 더했다. 마지막으로 듀스의 '여름 안에서' 싹쓰리 버전을 녹음해 신나면서 아련한 90년대 감성을 소환해 안방 시청자들의 마음을 취향 저격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김윤집 장우성 왕종석)에는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이 '슈스스' 한혜연을 만나 스타일링을 제안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 팬들을 위한 깜짝 선물인 커버곡 '여름 안에서' 녹음 현장이 공개됐다.

28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놀면 뭐하니?'는 2부 기준 수도권 10.2%로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 역시 1부 5.5%, 2부 7.1%로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여름 안에서' 싹쓰리 버전 뮤직비디오 예고 장면과 첫 번째 곡 '다시 여기 바닷가' 녹음 현장 예고 장면(19:45)으로 11.9%를 기록하며 싹쓰리의 다음 행보에 대한 관심도를 입증했다.

싹쓰리는 데뷔곡 후보 중 두 곡을 만장일치로 저장했다. 화려한 브라스가 인상적인 '그 여름을 틀어줘'는 아이유, 트와이스와 작업한 심은지 작곡가의 작품이었다. 또 린다G가 작사한 '다시 여기 바닷가'는 이상순의 곡이었다.

유두래곤과 비룡은 '다시 여기 바닷가'의 작곡가가 이상순이라는 사실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린다G는 본캐 이효리와 이상순이 강아지들과 평범한 일상을 보내며 녹음한 '다시 여기 바닷가' 어쿠스틱 버전을 들려줬고, 유두래곤과 비룡은 완전히 매료돼 "이런 노래 만들면서 그동안 왜 안 했느냐"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세 사람은 막상막하 명곡들 가운데 타이틀곡 후보로 '그 여름을 틀어줘'와 '다시 여기 바닷가'를 선정했다.

또 싹쓰리는 데뷔를 앞두고 가수의 이미지를 좌우하는 스타일링 조언을 받기 위해 '슈스스' 한혜연을 만났다. 한혜연은 개성이 뚜렷한 싹쓰리 멤버들의 매력을 더 돋보이게 하기 위해 의상을 통일하는 것 보다 각자의 개성을 살리는 스타일링을 제안했다.

한혜연의 제안대로 의상을 입어본 싹쓰리는 물 만난 고기처럼 슈퍼스타력을 뽐냈다. 린다G는 크롭티와 푸른 스커트를 입고 해외파다운(?) 매력을 과시하고, 반다나로 포인트를 준 트로피 룩을 근사하게 완성했다.

유두래곤은 파리지앵 스타일 보라색 나팔바지와 뾰족구두를 모델 사이즈 그대로 소화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린다G는 변신한 유두래곤에 "꼴 보기 싫어!"라고 애정 어린 소감을 밝혀 웃음을 안겼다. 비룡은 90년대 아이돌 패션을 재현한 꾸러기 룩, 라이트 핑크가 포인트인 네온 클래식 룩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새로운 스타일을 입고 팬들을 위한 화보 촬영에 임한 싹쓰리는 넘치는 흥과 슈퍼스타력을 뽐내며 쉴 틈 없이 센터 욕심을 부려 웃음을 유발했다. 흥이 제대로 터져버린 린다G와 비룡은 현장을 댄스 런웨이로 만들었고, 이를 지켜본 유두래곤은 "미치겠네 진짜"라고 혀를 차 현실 티키타카 삼남매 케미를 자랑했다. 어떤 의상도 소화하는 슈퍼스타력과 물오른 예능감이 유감없이 터진 현장이었다.

그런가 하면 싹쓰리는 데뷔를 오매불망 기다리는 팬들을 위해 깜짝 선물로 '여름 안에서' 싹쓰리 버전을 준비했다. '여름 안에서' 싹쓰리 버전은 뉴트로 장인 박문치가 편곡으로 참여했고, '수발 전문' 광희가 객원 멤버로 합류했다.

싹쓰리는 개성을 발휘하며 노래 삼매경에 빠졌다. 린다G는 스마일 모드와 트로트 창법으로, 비룡은 공기와 소울을 흠뻑 넣은 창법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둘은 예능감을 뽐낸 후 레전드 가수답게 담백한 감성으로 '여름 안에서'를 완벽 소화해 박문치를 웃게 만들었다. 유두래곤은 정직한 목소리와 칼 박자를 선보였고 광희는 기계음이 더해진 듯한 착각을 부르는 목소리로 싹쓰리를 놀라게 했다.

이후 뮤직비디오 촬영을 위해 다시 뭉친 싹쓰리는 만남이 거듭될수록 서로가 꼴 보기 싫어진다며 티격태격 케미를 뽐내더니, 갑자기 뒤통수가 절벽이라는 공통점을 발견해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이어진 예고편에선 청량감 넘치는 '여름 안에서' 뮤비 촬영 현장과 첫 번째 곡 '다시 여기 바닷가' 녹음에 돌입한 싹쓰리의 모습이 공개돼 다음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멋짐과 예능감까지 싹쓸이한 싹쓰리의 매력이 제대로 터졌다. 전무후무 혼성그룹 활약을 예고한 싹쓰리를 지켜본 시청자들은 "'다시 여기 바닷가'랑 '그 여름을 틀어줘' 두 곡 후보 될 줄 알았다!", "싹쓰리 슈스력에 예능감까지 폭발하다니, 오래 보고 싶다!", ""여름 안에서' 기다리며 설레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놀면 뭐하니?'는 고정 출연자 유재석이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유고스타-유산슬-라섹-유르페우스-유DJ뽕디스파뤼-닭터유 등 '유(YOO)니버스'를 구축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