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빈 신혼집 초대, 최고 시청률 8.2%
전혜빈, 결혼 전 우울증 고백
"감당할 수 없는 일들에 치여"
전혜빈에 응원 이어져
전혜빈이 소녀시대 유리, 효연을 집으로 초대해 결혼 전 우울증을 앓았다고 고백했다./사진=KBS 2TV '편스토랑' 영상 캡처
전혜빈이 소녀시대 유리, 효연을 집으로 초대해 결혼 전 우울증을 앓았다고 고백했다./사진=KBS 2TV '편스토랑' 영상 캡처


전혜빈의 어려운 고백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와 함께 응원도 이어지고 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26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은 전국 일일 시청률 5.8%를 기록했다. 특히 순간 최고 시청률은 8.2%까지 치솟으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전혜빈이 소녀시대 유리, 효연을 집으로 초대해 결혼 전 우울증을 앓았다고 고백했다./사진=KBS 2TV '편스토랑' 영상 캡처
전혜빈이 소녀시대 유리, 효연을 집으로 초대해 결혼 전 우울증을 앓았다고 고백했다./사진=KBS 2TV '편스토랑' 영상 캡처
'우리 육우'를 주제로 한 11번째 메뉴 대결이 이어진 가운데 전혜빈은 자신의 집에 소녀시대 유리, 효연을 초대했다. 유리와 효연이 고등학생일 때부터 절친했다는 세 사람은 이날 '육우'로 만든 '버터 샤부샤부'와 '육우 청양 다짐장', '3종 맥주(후추 맥주, 더치 맥주, 생크림 맥주)', 초간단 육포 등을 직접 만들어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주'(酒)술사 전혜빈을 위해 술을 선물로 준비해 찾아온 유리와 효연은 설레는 마음으로 신혼집 구경에 나섰다. 감성 넘치는 인테리어의 손님방부터 부부의 사랑이 느껴지는 침실까지, 전혜빈의 행복한 일상을 본 절친 유리와 효연은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해당 장면은 분당 시청률 8.2%까지 치솟으며 이날 방송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전혜빈이 소녀시대 유리, 효연을 집으로 초대해 결혼 전 우울증을 앓았다고 고백했다./사진=KBS 2TV '편스토랑' 영상 캡처
전혜빈이 소녀시대 유리, 효연을 집으로 초대해 결혼 전 우울증을 앓았다고 고백했다./사진=KBS 2TV '편스토랑' 영상 캡처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 전혜빈은 유리, 효연과 대화를 나누던 중 과거 우울증을 앓았다고 고백했다. 뜻밖의 오해, 오랫동안 감당할 수 없는 일들에 치여 공황장애처럼 우울증이 찾아왔다고. 극단적 행동을 하고 약까지 먹을 정도로 우울증 때문에 힘겨워했던 전혜빈의 마음을 어루만져 준 것은 지금의 남편이었다.

이어 전혜빈은 남편과의 첫 만남, 남편에게 받았던 감동의 프러포즈 등을 떠올리며 "최악의 순간 만나 더 큰 희망으로 느껴졌다"라고 말했다. 전혜빈의 이 같은 용기 있는 고백에 유리와 효연은 공감하고 격려했다.
전혜빈이 소녀시대 유리, 효연을 집으로 초대해 결혼 전 우울증을 앓았다고 고백했다./사진=KBS 2TV '편스토랑' 영상 캡처
전혜빈이 소녀시대 유리, 효연을 집으로 초대해 결혼 전 우울증을 앓았다고 고백했다./사진=KBS 2TV '편스토랑' 영상 캡처
한편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