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막방에 개그맨들 눈물
이태선밴드 깜짝 등장 '연주'
"'개그콘서트', 포에버!"
'개그콘서트' / 사진 = KBS 영상 캡처
'개그콘서트' / 사진 = KBS 영상 캡처


'개그콘서트'가 마지막회를 맞이했다.

26일 밤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에는 마지막회를 맞아, '봉숭아학당' 코너를 통해 역대 많은 개그맨들이 출연해 의미를 되새겼다.

이날 마지막으로 윤형빈이 등장했다. 윤형빈은 과거 '왕비호' 캐릭터로 깜짝 등장해 "시청자들에게 할 말이 있다"라고 말했다.

윤형빈은 "지난 20여 년, '개그콘서트'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언제까지나 잊지 말아달라"라며 후배 개그맨들과 함께 "'개그콘서트' 포에버!"를 외쳤다.

이어 무대 뒤로 '개그콘서트'의 상징과 같았던 이태선 밴드가 깜짝 등장해 엔딩곡을 연주했다. KBS 개그맨들은 이태선 밴드의 등장에 눈물을 보였고, 자신의 휴대전화로 '개그콘서트' 마지막 무대를 촬영하는 등 각자의 방법으로 '개그콘서트'를 보냈다.

제작진은 "개콘 졸업식에 오신 시청자 여러분들 고맙습니다. 졸업은 새로운 시작입니다. 대한민국을 웃기는 힘으로 다시 돌아오겠습니다"라는 자막을 달아, 시청자들에게 인사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