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21년 막 내린다
'봉숭아학당'서 개그맨 총출동
"웃기고 싶을 뿐이고!"
'개그콘서트' / 사진 = KBS 영상 캡처
'개그콘서트' / 사진 = KBS 영상 캡처


'개그콘서트' 마지막회에서 역대 개그맨들이 총출동했다.

26일 밤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의 코너 '봉숭아학당'에는 최종회를 맞아, 역대 출연자들이 대거 출연했다.

이날 '봉숭아학당'에는 그동안 '개그콘서트'에서 활약했던 개그맨들이 각자의 캐릭터로 무대에 올랐다.

김대희는 "마지막 녹화라고 기자 한 명이 취재차 와있다"라며 안상태를 불렀다. 안상태는 특파원 분장을 하고 나타나 과거 자신의 유행어를 살려 "웃기고 싶을 뿐이고"라고 말했다. 또 안상태는 "'개콘' 다시 시작할 수 있을 뿐이고! 나 달려올 거고!"라고 말해 개그맨들의 박수를 받았다.

'분장실의 강선생님' 팀도 '봉숭아학당'에 나타났다. 김승혜, 박은영이 독특한 분장을 하고 나타났고, 베놈 분장을 해 얼굴을 알아볼 수 없는 강유미는 "나 강유미다. 자막을 꼭 달아달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