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코로나19 극복 위해 문자 수익 전액 기부
약 3억 4000만원, 선발된 10팀에게 전달
'미스터트롯' 포스터./사진제공=TV조선
'미스터트롯' 포스터./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미스터트롯’ 결승전 때 시청자들이 보내준 문자투표로 발생한 수익금 3억 3916만 4687원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한 영웅' 10팀 등에게 지원된다.

이 금액은 773만 1781콜에 대한 수익금 중에서 통신사 및 문자 투표 시스템 운영회사 수수료를 제외한 TV조선 수익 전액이다.

TV조선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액 전달했고, 이중 90%(3억 524만 8218원)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한 영웅' 지정기부에 사용된다. 나머지 10%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일반기부에 사용된다. ‘미스터트롯’을 향한 온 국민의 마음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금으로 열매를 맺는 것이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한 영웅' 후보는 TV조선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공동으로 총 21팀을 추천했다. 21팀 중 예심을 거쳐 15팀이 선발됐고, 본심을 통해 최종 10팀이 선발됐다.

심사위원장은 이영선 전 대한적십자사 부총재가 맡았고, 심사위원으로는 김연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이재갑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주용중 TV조선 보도본부장, 서혜진 TV조선 제작본부장 등이 참여했다.

이영선 심사위원장은 "매우 어려운 시기에 그야말로 영웅 같은 분들이 헌신적인 봉사를 함으로써 우리 사회에 큰 희망이 되고, 코로나 사태를 잘 헤쳐 나가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김연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은 "개인과 단체를 적정하게 배분하고, 또 지역별 안배를 통해서 훌륭한 분들을 선정했다"면서 "이들은 기부금을 직접 받거나 어려운 단체 등에 전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면서 '코로나블루'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로 많은 사람이 우울해하고 있는데, ‘미스터트롯’이라는 프로그램이 국민의 우울함을 달래주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헌신한 분들을 위해 성금까지 제공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한 영웅'에 대한 기부금 전달식은 오는 7월 7일 ‘사랑의 콜센타’ 녹화 중 열릴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