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희네 미장원' 김승현 "일주일에 2~3번 술자리"
신혼 5개월 차 김승현 "연애할 땐 싸운 적 없는데"
신아영, 김승현에 "쉴드 못 쳐주겠다" 분노
최송현 "아내 말, 구구절절 맞아"
김승현이 신혼 생활의 고충을 토로했다. / 사진제공=STATV
김승현이 신혼 생활의 고충을 토로했다. / 사진제공=STATV


지난 1월 결혼에 골인해 신혼의 단꿈에 젖어있는 김승현에게 고민이 있다?

STATV(스타티비) '숙희네 미장원'의 오정연, 최송현, 신아영 세 MC를 찾아온 새신랑 김승현이 신혼 생활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조목조목 다툼의 원인을 짚어낸 세 MC들과 이들의 공세에 당황한 김승현의 모습이 오는 27일 밤 10시 '숙희네 미장원'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결혼한지 5개월, 한창 깨를 볶고 있을 때지만 김승현에게는 고민이 있었다. 연애할 때는 단 한 번도 싸운 적이 없었는데, 결혼 후 다툼이 생긴다는 것. 가사 분담, 경제권 등 싸움의 이유를 찾아 나선 세 MC들은 김승현의 '오지랖'에 특히나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개그 프로그램이 폐지되면서 일이 없어진 후배들을 위해 여러 자리를 주선했다는 김승현에 오정연은 "아주 인류애가 뛰어나신 분"이라며 답답해 했다. 이에 김승현이 "아내가 '선배나 잘하라'고 한다"고 얘기한다고 전하자 최송현은 "구구절절 맞는 말"이라며 "새겨들어라"고 거들어 김승현을 당황하게 했다.

오지랖 때문에 술자리도 많은지를 묻자 김승현은 "최근에도 공적인 일로 술자리를 가졌는데 아내가 이해를 못하더라"고 불만을 털어놨다. 늦어질 거라는 연락을 했는지 여부 등을 꼬치꼬치 캐물은 세 MC들의 공세에 이내 위축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신아영은 연락도 없이 새벽 1~2시까지 술을 마셨다는 김승현을 향해 "쉴드를 못 쳐주겠다"고 일침해 여자들의 공감대를 형성했다. 술자리 횟수에 대해서도 "일주일에 2~3번"이라고 밝힌 김승현에게 최송현은 사뭇 진지한 조언을 건넸다. "결혼하면 변하는 게 당연하다. 내가 책임져야 할 사람이 생겼고, 그 사람은 본인만을 바라보고 의지하고 있다"고 진심 어린 한마디를 남겨 김승현의 마음을 움직였다.

세 MC들의 '공감 백배' 분노, 그리고 진정성 있는 조언에 김승현이 달라질 수 있을까. 달달한 고백부터 좌충우돌 신혼 생활까지 새신랑 김승현의 러브스토리는 오는 27일 밤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