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인전' 송창식 "송가인, '미스트롯' 우승 예상"
'악인전' 송창식X송가인, 레전드 만남
'악인전' 송가인 "선생님 볼 생각에 잠 못 잤다"
'악인전' 송창식-송가인이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만든다. / 사진제공=KBS
'악인전' 송창식-송가인이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만든다. / 사진제공=KBS


송창식이 첫 만남부터 송가인을 '트로트계 대모' 이미자의 뒤를 이을 '차기 트로트 여왕'으로 꼽았다. 모두가 기다려 온 레전드의 만남에 기대가 치솟는다.

오는 27일 밤 10시 55분 방송되는 KBS 음악 예능 '악(樂)인전' 10회에서는 모두가 고대한 세기의 만남이 이뤄진다. 송창식과 송가인이 음악계에 길이 남을 꿈의 컬래버레이션을 위해 첫 만남을 가진 것. 앞서 송창식은 "송가인처럼 트로트를 제대로 해내는 사람은 없었다"고 극찬했다. 이에 송가인 또한 "꼭 함께할 무대를 만들어달라"며 기대감을 드러낸 바 있기에 두 사람이 만나 어떤 음악적 교감과 무대를 선보일지 벌써부터 기대를 높인다.

이 날 송창식과 송가인은 서로를 보자마자 함박 웃음을 터트리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송가인은 "선생님을 볼 생각에 가슴이 떨려서 잠도 제대로 자지 못했다"며 설렘과 긴장감을 감추지 못해 이목을 끌었다. 송창식은 "송가인을 '미스트롯'부터 눈 여겨 봤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송가인이 우승할 줄 알았다. 내가 점쳤다"며 이전부터 이어온 관심을 드러냈다.

송창식은 "이미자는 대한민국의 트로트 그 자체"라면서 "앞으로 이미자의 뒤를 이어 트로트계를 이끌 가수가 송가인이 될 것 같다. 이제부터 향후 50년간 트로트계를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 송가인이 보여줄 음악적 능력에 무한한 관심을 드러냈다. 모두가 고대한 송창식과 송가인이 첫 만남부터 어떤 음악적 교감을 나눌지 이 레전드가 보여줄 무대에 궁금증과 기대감이 치솟는다.

'악인전' 10회는 오는 27일 밤 10시 5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