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화면.
사진= 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화면.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 박지현이 천인우에서 김강열에게로 다시 마음을 돌렸다. 서민재와 임한결을 한층 깊어졌고, 이가흔은 천인우에게 직진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하트시그널3’에서는 시즌 최초로 제주도로 마지막 1박 2일 여행을 떠난 입주자들의 모습이 담겼다.

정의동은 김강열과 데이트를 하고 온 천안나를 생각하며 고민에 빠졌다. 박지현도 천인우와 데이트를 하고 왔던 터라 심란해했다. 두 사람은 속 이야기를 나눴다. 정의동은 천안나의 데이트를 이해한다면서도 “섭섭한 건 어쩔 수 없다”고 고백했고, 박지현은 자신이 천인우 방에 있었다는 걸 김강열이 알고 있단 사실에 눈물을 흘렸다. 다행히 김강열과 박지현은 오해를 풀었다.

다음날 출연자들은 마지막 데이트가 1박 2일 제주도 여행임을 알고 들떠했다. 여자가 제주도에서의 첫 만남이 이뤄질 장소의 사진과 문구를 담아 데이트 엽서를 보내고 남자들이 선택하는 방식이었다. 이들은 각각 “나에게 운명은 우연처럼 오는 걸까. 만들어야 하는 걸까”, “이번 데이트가 우리를 바꿀 수 있을까?” “누군가에게 마음이 가면 가끔 바보가 되기도 하지만 나는 그것마저 좋아” “따뜻한 핫초코 같은 사람과 여행을 하고 싶다”라고 적은 데이트 엽서를 남기고 먼저 제주도로 떠났다. 하우스에 남은 남자들은 원하는 상대와 데이트를 하기 위해 머리를 싸맸다.
사진= 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화면.
사진= 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화면.
새벽부터 제주도로 향한 남자들은 비행기에서부터 셀카를 찍으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천안나를 생각하며 ‘핫초코’ 단어가 들어간 엽서를 고른 정의동의 상대는 이가흔이었다. 정의동은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고 이가흔은 “나는 나인 걸 티내고 싶었다. 데이트에서 핫초코를 마셨다”며 천인우를 떠올렸다.

이가흔의 주도로 진행된 데이트에서 두 사람은 “서로의 비둘기가 되어주자”며 계속해서 천인우와 천안나를 언급했다. 정의동은 “안나와 첫 데이트를 했는데 너무 털털하고 소박하고 예뻐 보였다. 그 때 한 번 놀랐다. 두 번째는 내가 아침에 데려다준 적이 있다. 그걸 너무 고마워해줘서 그 순간이 기억났다. 거기에 끌렸다”고 마음을 표현했다. 줄곧 천인우에게 직진했던 이가흔은 정의동의 조언을 들었다.

천인우는 박지현이 교회에 다니는 걸 염두에 두고서 방주 교회 사진이 담긴 엽서를 일찌감치 골랐다. 마찬가지로 박지현을 좋아하는 김강열은 운명을 믿으며 가장 마지막으로 엽서를 가져갔다. 그 결과 김강열이 박지현과, 천인우가 천안나와, 임한결이 서민재와 데이트 하게 됐다.
사진= 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화면.
사진= 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화면.
임한결은 “카드 보고 너일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해 서민재를 설레게 했다. 서민재는 전기바이크 데이트를 위해 임한결에게 장갑을 선물했다. 두 사람은 허리를 끌어안고 해안도로를 질주했다. 임한결은 “입주한 이후로 제일 많이 웃었다”고 말했고 서민재는 “아싸. 오빠를 웃게 했다. 오빠가 웃는 게 너무 좋다”며 뿌듯해했다.

이어진 술자리에서 서민재는 지난 데이트 때 혼란스럽다는 임한결의 말을 언급하며 “내가 솔직한 감정을 숨겼다. ‘그럴 수 있지’라고 말했는데 내 말이 되게 빨랐다. 내가 당황하면 말을 빨리 하는 버릇이 있다. 뭔가 ‘쿵’하는 느낌이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자 임한결은 “항상 나보다 더 멋있는 사람이란 생각이 많이 든다. 넌 용기를 내더라. 솔직하게 이야기해줘서 고맙다”고 아리송한 대답을 내놨다.
사진= 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화면.
사진= 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화면.
김강열과 박지현은 무려 네 번의 데이트를 하게 됐다. 서로 얼굴을 확인한 두 사람은 “소름끼친다. 너무 놀랐다”며 어쩔 줄을 몰라 했다. 김강열은 “난 됐다. 성공했다”며 “나는 무조건 널 골라야 하니까 답답했다. 어떻게 할지 하다가 운명에 맡겨야겠다 싶었다. 그런데 네가 있다”더니 “운명”이라며 벅찬 마음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다음에 내가 (데이트코스) 하나 짜야겠다. 겨울 말고 봄이나”라고 말해 박지현을 흐뭇하게 했다.

특히 김강열은 “이번에도 네가 나오면 인생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려고 했다. 정말 포옹이라도 할까 했다”라고 말했다. 그 뒤, 김강열은 차 안에서 핫팩을 빌미로 박지현의 손을 잡아 패널들을 환호하게 했다.
사진= 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화면.
사진= 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화면.
천인우와 천안나는 “우리가 이야기를 한 적이 없지 않냐”며 데이트를 즐기기로 했다. 천인우는 박지현에 대한 마음을, 천안나는 김강열에 대한 마음을 털어놓으며 조언을 주고받았다.

이날 천인우는 박지현을 선택했고 정의동은 천안나를, 임한결은 서민재를 선택했다. 김강열은 예상대로 박지현을 선택했다. 박지현은 김강열을, 서민재는 임한결을, 이가흔은 천인우를 골랐다. 천안나의 화살표는 여전히 김강열에게 향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