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몸신이다', 엉덩이 걷기 운동법 소개
김경아 "엉덩이 걷기로 출산 후 21kg 감량"
의사도 7kg 감량한 운동법
요요미, '엉덩이 걷기' 도전
'나는 몸신이다'에서 '엉덩이 걷기' 운동법을 소개했다. / 사진제공=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 '엉덩이 걷기' 운동법을 소개했다. / 사진제공=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 소개된 '엉덩이 걷기' 운동법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3주면 라인이 달라지는 '엉덩이 걷기'에 대해 알아봤다.

몸신 주치의 허수정 가정의학과 전문의는 '엉덩이 걷기'로 체지방 7kg 감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피부 두드러기, 비염, 만성 피로 등의 질환도 해결됐다며 엉덩이 걷기 효과를 입증했다. 누적 조회수 2000만뷰 다이어트 영상의 주인공인 양영민, 김경아도 '엉덩이 걷기'를 통해 출산 후 불어난 살 21kg를 감량했다고 전했다.
'나는 몸신이다'에서 '엉덩이 걷기' 운동법을 소개했다. / 사진=채널A 방송 캡처
'나는 몸신이다'에서 '엉덩이 걷기' 운동법을 소개했다. / 사진=채널A 방송 캡처
엉덩이 걷기는 발 모양을 11자로 유지하면서 계단을 오르는 운동 방법이다. 상체를 세워 머리부터 엉덩이까지 일자를 만들고, 바닥을 딛고 있는 다리의 발 뒤꿈치에 힘을 주며 계단을 올라야 한다. 이때 허벅지와 엉덩이 사이에 손을 대 엉덩이에 힘이 들어가는지 확인하는 것이 효과적인 운동 포인트다.

엉덩이 걷기가 몸매 관리에 효과적인 이유는 엉덩이가 우리 몸에서 지방을 태우는 가장 큰 엔진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허 전문의는 "엉덩이 근육은 우리 몸에서 가장 큰 근육에 해당에 지방을 더 많이 태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게스트로 출연한 요요미는 평소 차량 이동시간이 많아 하체가 붓는 경우가 많고, 살이 찌면 하체가 먼저 찌는 체질이라며 평소 다이어트에 관심이 많다고 털어놨다. 이어진 엉덩이 근육을 잘 쓰고 있는지 진단하는 엉덩이 긴급 점검 테스트에서 패널 중 제일 안 좋은 성적을 받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요요미는 '엉덩이 걷기' 운동법으로 계단 오르기에 도전하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