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외주 제작에 맡긴 프로그램"
"우리는 방영권만 갖고 있어"
"추후 공식 입장 밝힐 예정"
지난 22일 방송된 '왈가닥 뷰티'/ 사진=SBS플러스 방송 화면
지난 22일 방송된 '왈가닥 뷰티'/ 사진=SBS플러스 방송 화면


SBS funE '왈가닥뷰티'측이 일베(일간베스트) 단어를 사용했다는 논란에 대해 "현재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왈가닥뷰티' 측은 23일 텐아시아에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자막이 송출된 경위를 파악 중"이라며 "추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입장문을 올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당 프로그램은 외주 제작사을 맡기고 있으며, SBS플러스는 방영권만 가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논란이 된 일베 자막은 지난 22일 방송된 '왈가닥뷰티'에서 나왔다. 이날 홍진영과 김민경은 자신들을 제외한 출연진 단톡방이 있다는 사실에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러자 정혁은 "우리끼리 만든 단톡방은 없다"며 해명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제작진은 '들어나봅시다. 고 노무 핑계'라는 자막을 사용했다. '노무'는 극우사이트 일베에서 故 노무현 대통령을 비하하는 단어로 쓰인다. 이를 접한 시청자들 사이에선 '그 놈의 핑계'를 일베 단어로 바꿨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SBS는 과거에도 여러 차례 뉴스 혹은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서 일베 회원들이 사용하는 이미지, 단어 등을 사용해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