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김선경./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김선경./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배우 김선경이 박해준에게 깜짝 고백을 받는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는 ‘해명자들 특집! 또...오해용?’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최근 종영한 드라마 ‘부부의 세계’ 여다경(한소희)의 엄마 엄효정 역으로 열연했던 김선경이 출연한다.

김선경은 연하남을 좋아한다는 오해에 대해 “내가 연하남을 좋아하는 게 아니라, 연하남이 나를 좋아하는 것”이라고 화끈하게 해명해 현장을 발칵 뒤엎는가 하면, 연하남에게 대시 받았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심지어 연하남에게 혈서를 받은 사연까지 공개하며 당시 인기를 입증하기도.

김선경을 향한 연하남의 고백 메시지가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는데. 그의 정체는 바로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이태오 역을 열연했던 박해준. 박해준은 극 중 장모 역할을 했던 김선경에게 “진한 멜로 연기를 하고 싶다”며 깜짝 고백을 전한다.

또한 김선경은 “과거 영화 ‘해피엔드’의 전도연 역의 제안을 먼저 받았었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하지만 뽀뽀 장면 때문에 그 역할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고. 김선경이 당시 뽀뽀를 할 수 없었던 사연은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뮤지컬 배우이기도 한 김선경은 안예은의 ‘상사화’를 부르며 첫 소절부터 감성을 자극해 감탄을 자아낸다. 하지만 노래 도중 난입한 취객으로 인해 모두 웃음을 감출 수 없었다는 후문이다.

배우 김선경의 활약이 펼쳐지는 ‘비디오스타’는 오는 2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