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이, 이초희 마음 확인
'오늘부터 1일' 비밀 연애 시동
'한 번 다녀왔습니다' 후끈 달군 이상이 활약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이/사진=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영상 캡처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이/사진=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영상 캡처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이와 이초희가 안방극장을 달달하게 물들였다.

21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배우 이상이가 이초희와 쌍방 로맨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유쾌하면서도 달달한 이야기를 보여줬다. 특히 이상이는 '직진 로맨스'를 선보이는 윤재석으로 활약하며 주말드라마를 '로코'로 만드는 맹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윤재석은 우여곡절 끝에 송다희(이초희)와 "오늘부터 1일"을 선언하며 연인 관계로 발전한 모습을 보였다. 돌고 돌아 시작한 연애이지만 ‘전 사돈 관계’로 얽혀 있는 만큼 둘은 어쩔 수 없이 비밀연애를 택하며 순탄치 않은 앞날을 짐작케 했다.

특히 윤재석의 모친 최윤정(김보연)의 등장으로 첫 데이트는 뜻하지 않게 셋이 함께하는 식사가 되었고, 이 때 장난끼가 발동한 윤재석은 최윤정 앞에서도 천연덕스럽게 송다희를 세심하게 챙겨줘 그녀를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이후 윤재석은 "'요래요래' 눈치 보는 사돈 표정이 너무 웃겨서"라며 "걱정마라. 우리 어머니는 원래 남한테 관심이 없어서 눈치 못챈다"고 호언장담하며 송다희를 달랬다.

또한 '사돈'으로 이어져왔던 둘의 호칭도 '재순-다식'이라는 귀여운 애칭으로 바뀌면서 서로를 향한 애정을 더욱 달달하게 키워 나가기도.

뿐만 아니라, 윤규진(이상엽)이 세미나로 인해 집을 비운다는 소식에 윤재석은 송다희를 집으로 초대해 둘만의 알콩달콩한 시간을 만들어 나갔다. 하지만 윤규진이 집으로 돌아오면서 몰래 송다희를 욕실에 숨기고 밖으로 빠져나오기까지 윤재석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급하게 집에서 뛰쳐나오느라 신발도 짝짝이로 신고 나온 윤재석에게 송다희가 기습 볼 뽀뽀를 하며 꽁냥꽁냥한 애정을 과시해 앞으로 이어질 사돈커플의 비밀연애에 기대감을 더해가고 있다.

이처럼 이상이는 우여곡절 끝에 연인으로 맺어진 이초희와 본격적으로 쌍방 로맨스 시동을 거는 등 티격태격하면서도 애정이 넘치는 모습을 유쾌하면서도 달달하게 그려냄으로써 극의 재미와 몰입도를 한층 더 높이는 맹활약을 선보였다. 특히 직진 고백부터 신호등 오케이까지 이상이가 이초희를 향한 로맨스 연기를 선보일 때마다 시청률 또한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어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호응이 연일 쇄도하고 있다.

특히 이상이는 유쾌한 능청미와 설렘 가득한 '윤재석'을 실감나는 연기로 그려내면서 앞으로 그가 만들어나갈 활약에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 일요일 밤 7시 55분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