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싹쓰리 /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싹쓰리 / 사진제공=MBC


MBC '놀면 뭐하니?' 싹쓰리 유재석과 이효리가 비(정지훈)에게 넘치는 사랑을 줘 탈퇴하고 싶은 마음까지 들게 만들었다.

20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는 혼성 댄스 그룹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이 2차 데뷔곡 후보 블라인드 선정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비의 부캐 비룡은 화려한 조명이 감싸는 카리스마 넘치는 레전드 솔로 남자 가수 정지훈과는 또 다른 '빙구美'를 보여주는 중이다. 시청자들은 매번 유두래곤과 린다G의 무차별 공격을 받으면서도 "예~쓰!"라고 웃는 싹쓰리 막내 비룡에게 섭섭이, 삼룡이, 비린내 등 다양한 애칭을 붙여주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비룡의 막내 매력에 빠진 유두래곤과 린다G의 '비룡 몰이'가 한껏 강력해진다. 유두래곤과 린다G는 업데이트된 비룡의 최신 소식을 자세히 알고 있는 것도 모자라 SNS 활동까지 줄줄이 꿰고 있음을 밝히며 막내를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린다G는 본캐 이효리가 제주도에서 비룡의 인스타만 본다고 밝혔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비룡은 자신을 향한 두 멤버의 넘치는 사랑에 몸 둘 바를 몰라하더니, 급기야 팀 탈퇴를 예고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유두래곤과 린다G는 비룡의 본캐인 비가 아이돌과의 컬래버 활동이 예정돼 있음을 밝히자, 틈을 놓치지 않고 몇월 며칠에 그런 계획을 세웠냐고 캐묻는 등 ‘막내 사수’에 나선다고 한다.

린다G는 "우리가 리프트기냐"며 비룡의 개인 활동을 경계하더니, 개별 활동 수입을 나누자고 파격 제안, 자유 없는 싹쓰리표 시무 20조를 논의했다.

그런가 하면 싹쓰리 유두래곤, 린다G, 비룡은 본격적인 타이틀곡 선정에 앞서 리더를 정한다. 비록 연습생이지만 나이가 많은 유두래곤이 유력 후보로 떠오른 가운데 열정캐 비룡이 야심차게 리더 자리를 노린다고 해 이들의 리더 선출 과정을 궁금하게 만든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