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김호중./ 사진제공=KBS
'불후의 명곡' 김호중./ 사진제공=KBS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 첫 출연 소감을 밝혔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 에는 김호중이 출연한다. 이날 김호중은 김목경의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를 선곡해 "저만의 버전으로 해석해보겠다"며 "팬들에게 좋은 노래로 보답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가수라면 '불후의 명곡'에 출연하는 게 꿈이다. 원 없이 노래를 부르고 가겠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김호중은 정동하의 '아무노래' 무대를 보며 흥에 겨워 춤을 선보였으며 "아무노래 챌린지를 보여 달라"는 MC들의 제안에 "춤을 못 춘다"면서도 완벽하게 소화, 반전 매력을 뽐냈다.

무대에 오른 김호중은 가슴을 울리는 노래로 진한 감동을 선사해 스페셜 명곡 판정단은 물론 출연자들까지 눈물짓게 만들었다는 후문.

김호중은 과거 SBS '스타킹'에 출연해 '고딩 파바로티'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다. 한석규-이제훈 주연 영화 '파파로티'의 실제 주인공이기도 하다. 이후 긴 무명시절을 보낸 김호중은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최종 4위를 기록, 현재 국민 사위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김호중이 재해석한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무대는 오는 20일 오후 6시 5분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