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 '집쿡라이브', 21일 첫 방송
조세호X규현, 보조 MC로 출연
규현 "기존 방송과 달라…시청자의 눈높이가 먼저"
조세호 "논다는 마음으로 함께 요리 배워요"
개그우먼 이수지(왼쪽부터), 개그맨 조세호, 그룹 슈퍼주니어의 규현, 신상호 PD가 1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올리브 새 예능 ‘집쿡라이브’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올리브
개그우먼 이수지(왼쪽부터), 개그맨 조세호, 그룹 슈퍼주니어의 규현, 신상호 PD가 1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올리브 새 예능 ‘집쿡라이브’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올리브


그룹 슈퍼주니어의 규현과 개그맨 조세호가 올리브 새 예능 '집쿡라이브'로 뭉쳤다. 두 사람은 첫 호흡이 무색할 만큼 환상의 케미를 뽐내며 유쾌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19일 오후 '집쿡라이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신상호 PD와 조세호, 규현이 참석했다.

'집쿡라이브'는 스타 셰프들의 온라인 생방송 쿠킹 클래스로, 이연복 셰프를 비롯해 매주 한 명씩 셰프들이 다양한 조리법을 소개한다.

이날 신 PD는 기획 의도에 관해 "유명한 셰프들에게 요리를 배우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배울 수 있을지 생각했다. 쿠킹 클래스도 없을뿐더러 있어도 엄청 비싸다"며 "멀리서 사는 사람들은 듣고 싶어도 듣지 못한다. 쉽게 쿠킹 클래스를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다가 온라인과 생방송을 섞은 쿠킹 클래스를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세호와 규현을 섭외하게 된 배경은 무엇일까. 신 PD는 "조세호랑은 예전에 프로그램을 같이 한 적 있다. 당시 성시경과 둘이서 진행을 맡았었다. 이번에도 두 사람을 생각했는데 성시경의 요리 실력이 너무 좋아져서 수강생으로는 안 되겠더라"라며 "누가 하면 좋을지 고민하다가 발라더 후배인 규현을 섭외하게 됐다. 규현의 개인 유튜브 채널 '규티비'를 보니 요리에 눈을 떴더라. 셰프들의 손길이 조금만 닿으면 수준이 올라가겠다는 가능성이 보였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방송에는 일반인 수강생도 함께 참석하는데, 조세호가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일반인들과 소통을 잘하더라. 안정적인 진행실력을 보고 섭외하게 됐다"고 말했다.
신상호 PD가 1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집쿡라이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자세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올리브
신상호 PD가 1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집쿡라이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자세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올리브
'집쿡라이브'는 온라인과 TV로 동시 송출되며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그만큼 어려움에 부닥칠 수도 있을 터. 신 PD는 "방송이 끝날 때가 됐는데 규현이나 조세호, 혹은 시청자들의 요리가 완성되지 않을 수가 있다. 이를 대비해서 사전에 이연복 셰프의 요리를 손이 느린 조연출이 따라 만들어봤다. 해보니 비슷한 속도로 요리를 완성했다"며 "손이 느린 사람도 끌고 간다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으니, 웬만큼 요리를 못하는 사람도 따라올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매주 스타 셰프들이 한 명씩 나와 자신만의 레시피를 선보인다. 섭외 기준은 무엇일까. 신 PD는 "5시부터 요리를 함께 만들면 맛있는 주말 특식을 먹을 수 있다. 한 종류보다는 다양한 요리가 좋을 것 같아서 여러 분야의 셰프들을 섭외하고 있다"면서 "업계에 오래된 셰프들을 우선적으로 뽑고 있으나 트렌드의 흐름을 잘 꿰고 있는 셰프들도 데려올 생각"이라며 웃었다.
개그맨 조세호(왼쪽)와 그룹 슈퍼주니어의 규현이 1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집쿡라이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자세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올리브
개그맨 조세호(왼쪽)와 그룹 슈퍼주니어의 규현이 1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집쿡라이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자세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올리브
규현과 조세호는 '집쿡라이브'를 통해 처음 호흡을 맞춘다. 조세호는 "규현과 함께 해서 든든하다. 요리는 나보다 규현이 더 잘한다"며 "요리에 관심이 많은 사람으로서 보조로 출연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규현은 "거의 집에서 밥을 해 먹을 만큼 요리하는 걸 굉장히 좋아한다. 다양한 플랫폼에 레시피 영상이 되게 많은데 따라 하다 보면 '이 맛이 맞나?' 싶을 때가 있다"며 "나도 TV나 인터넷을 통해서 레시피를 배우는 스타일이다. 시청자들과 똑같은 입장에서 궁금한 점을 대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송을 보고 실시간으로 집에서 따라 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는 조세호. 그는 "가보고 싶은 식당의 셰프들이 방송에 나온다. 라인업을 듣고 이들의 요리를 따라할 수 있다는 생각에 벌써부터 설렌다"고 이야기했다.

규현은 "생방송인 만큼 눈속임이 없다. 다른 방송에서는 안 보이는 곳에서 무언가를 몰래 할 수도 있는데, 우리는 시청자들이 보는 앞에서 똑같은 방법으로 요리한다. 허튼수작을 부릴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신 PD는 "영상을 보고 요리를 따라 만들다가 어느 순간 놓칠 때가 있다. 그때마다 보던 지점으로 돌아가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며 "우리 방송은 멈추지 않아도 쭉 따라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자신했다.

조세호는 완성된 요리를 대접하고 싶은 연예인으로 성시경을 꼽았다. 그는 "성시경 형이 집에서 요리해준 적 있는데 너무 맛있었다. 동생이 이만큼 성장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규현은 "이수만 선생님에게 대접하고 싶다. 항상 대접만 받았기 때문에 맛있는 음식을 해주고 싶다"고 소망했다.
그룹 슈퍼주니어의 규현이 1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올리브 새 예능 ‘집쿡라이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올리브
그룹 슈퍼주니어의 규현이 1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올리브 새 예능 ‘집쿡라이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올리브
스타 셰프들과 함께 요리하는 만큼 어떤 준비를 하고 있을까. 조세호는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 재료 손질을 하다가 다칠 수도 있기 때문에 칼질에 유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규현은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컴퓨터 앞에서 요리하고 있다. 주방에서 하면 재료 손질을 손쉽게 할 수 있지만 컴퓨터 앞에서는 어렵다. 이런 경험들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며 "일주일의 반 이상은 만들어 먹으면서 방송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조리법의 달걀 요리를 맛보고 싶다는 조세호. 그는 "달걀 요리를 되게 좋아한다. 달걀 했을 때 떠오르는 요리가 몇 가지 안 된다"면서 "분명 셰프들이 아는 다양한 요리가 있을 것이다. 그들의 밑에서 배워보고 싶다"며 웃었다.

규현은 "한식을 배우고 싶다. 인터넷을 통해 음식을 만들려고 하면 레시피가 확실하지 못해 여러 가지를 찾아서 보게 된다"며 "이번 방송을 통해 정형화된 레시피를 가져갈 수 있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요리할 때 중점에 둔 점은 무엇일까. 조세호는 "양이다. 카르보나라를 처음 배울 때도 1인분이 너무 적어서 마음껏 먹기 위해 요리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규현은 "궁합에 어울리는 요리를 만들고 싶다. 음료나 술에 어울리는 음식으로 가볍게 즐길 수 있는 것만큼 중요한 건 없다"고 강조했다.
개그맨 조세호가 1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올리브 새 예능 ‘집쿡라이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프로그램의 장점을 말하고 있다. /사진제공=올리브
개그맨 조세호가 19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올리브 새 예능 ‘집쿡라이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프로그램의 장점을 말하고 있다. /사진제공=올리브
'집쿡라이브'를 통해 제대로 된 요리 수업을 듣는다는 조세호. 그는 "이번 기회를 통해 제대로 된 요리 교육을 받는다. 내 손에 익숙한 요리가 나온다는 것만으로도 큰 무기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규현은 "시청자들과 똑같은 눈높이에서 요리를 도와줄 예정이다. 맛에 대한 걱정은 잠시 접어두고 함께 요리를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조세호는 "요리를 하는 동안 함께 떠들면서 놀 수 있다. 우리 둘과 논다는 마음으로 요리를 배워나갔으면 한다"고 전했다.

신 PD는 "요리를 따라 배우기 좋은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에 메뉴와 재료가 공개된다"며 "장을 보고 일요일에 함께 요리를 만들면서 저녁 식사를 하면 왜 좋은 프로그램인지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본 방송을 독려했다.

'집쿡라이브'는 오는 21일 오후 5시 첫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