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tvN '바퀴 달린 집' 방송 화면.
사진= tvN '바퀴 달린 집' 방송 화면.


배우 여진구가 허술함도 웃음꽃으로 피워내는 ‘진구 매직’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쳤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예능 ‘바퀴 달린 집’ 2회에서 여진구는 ‘열정’과 ‘허당’ 사이를 오가는 특급 막내의 활약을 이어갔다. 볼수록 빠져드는 2% 허술한 반전 매력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고성에서의 둘째 날 풍경이 담겼다. 포기를 모르는 ‘열정 막내’ 여진구는 첫날의 실수를 만회하려는 듯 부지런히 움직였다. 집안에서 만끽하는 황홀한 일출에도 형님들 먼저 사진을 찍어주고, 무념무상 ‘노룩 분쇄’ 신공으로 모닝 핸드드립 커피를 ‘뚝딱’ 만들어냈다. 형님들 말을 찰떡으로 받아치는 ‘눈치 만렙’ 리액션까지 장착, 순조로운 하루를 열었다.

하지만 여진구의 ‘허당美’가 다시 발동했다. 스태프에게 전달할 문어 접시를 우아하게 들고 나선 여진구. 훈훈한 비주얼에 시선이 뺏기는 것도 잠시, 줄에 걸려 넘어지는 소동을 일으켰다. 무릎 내주고 문어 접시를 사수한 ‘꽈당 진구’의 모습은 모두를 폭소케 했다. 여기에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오뚝이처럼 일어나 “접시와 한 몸이었다”며 너스레를 떠는 여진구의 능청스러움도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했다.

이리저리 뛰어다녀도 에어베드의 공기를 채우지 못하고, 경주마도 울고 갈 집중력으로 몰래 라면을 먹는 손님들도 알아채지 못하는 여진구의 모습도 훈훈함을 더했다.

두 시간 우려낸 ‘게맛’ 고추장찌개로 짠내 나는 첫날을 보낸 여진구는 요리 히든카드로서의 체면도 살렸다. 대문어숙회부터 꽁치 버거에 곁들일 소스까지 어떤 요리든 척척 어울리는 ‘진구 표’ 특제 소스를 개발한 것. 셰프 성동일에게도 한 번에 합격점을 받으며 ‘소스 장인’으로 거듭났다.

빈틈없는 연기로 ‘갓진구’라 불리며 사랑받는 배우 여진구. 특유의 친근한 매력을 뽐내며 ‘예능 치트키’로 등극한 그의 색다른 매력이 안방극장에 유쾌한 웃음을 불어넣고 있다.

‘바퀴 달린 집’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