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부터 바비인형까지
극과 극 매력 통했다
'굿걸' 신흥강자로 급부상
'굿걸' 출연하는 CLC 장예은/ 사진=Mnet 방송화면
'굿걸' 출연하는 CLC 장예은/ 사진=Mnet 방송화면


Mnet 'GOOD GIRL :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이하 '굿걸') 장예은이 극과 극 매력을 선보이며 두 번의 대결에서 모두 승리를 거뒀다.

지난 18일 방송된 '굿걸'에서는 굿걸 크루와 아이돌 팀의 마지막 대결과 세 번째 퀘스트 무대가 펼쳐졌다.

굿걸 크루에서 마지막 대결 멤버로 나서게 된 장예은은 전지우, 제이미, 치타, 효연과 함께 마녀사냥을 콘셉트로 한 무대를 선보였다. 팀의 막내인 예은은 강렬한 눈빛부터 폭풍 같은 랩까지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할 말을 잃게 만드는 퍼포먼스와 짜임새 있는 무대 구성을 자랑한 굿걸 크루는 아이돌 팀에 승리를 거두며 2연승을 달렸다.

이어 '쇼미더머니'팀과 펼치는 세 번째 퀘스트 무대가 이어졌다. 마미손과 단독 대결을 펼치게 된 장예은은 "마미손이 안 할 것 같은 걸 하고 싶다. 아이돌이 왜 아이돌인지를 보여주고 싶다"라며 바비 인형으로 변신했다. 장예은은 선물 상자에서 나오는 등장을 시작으로 무대 중간 옷을 갈아입는 퍼포먼스 등 중독성 넘치는 곡의 매력을 더하는 무대 매너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온라인 평가단의 투표 결과 장예은이 마미손을 꺾고 승리를 차지했다. 장예은은 "저도 좀 놀랐다. 저한테는 너무 좋은 경험이었고 성취감이 확실히 있다"라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극과 극 매력으로 두 번의 승리를 쟁취한 장예은은 방송 직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는 등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굿걸'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