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우림 김윤아, '밥블2' 출연
김윤아, 육아 고충 토로
"육아, 나를 갈아넣는다"
'밥블레스유2' 김윤아 / 사진 = 올리브 영상 캡처
'밥블레스유2' 김윤아 / 사진 = 올리브 영상 캡처


'밥블레스유2' 김윤아가 육아 고충을 털어놨다.

18일 오후 방송된 올리브 '편 먹고 갈래요? 밥블레스유2'(이하 '밥블레스유2')에는 자우림 김윤아가 출연했다.

김윤아는 육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보통은 나를 갈아넣는다. 집에서 아이를 돌보고 집안일 하는 게, 밖에서 직장생활하는 것보다 3배 정도 더 힘들다"라며 "상대가 어른이라면 대화로 풀 수 있지만, 상대가 아이니까 내 안에서 계속 삭여야하는 과정이다"라고 밝혔다.

김숙은 "언니가 육아를 해서 아이와 놀아줬는데, 아이가 팔이 빠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가 다 나은 다음에, '엄마한테 절대 말하면 안돼'라고 했다. 지금 그 아이가 다 커서 군대도 갔다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