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희, '유퀴즈' 출연
"어머니 청춘 없어진 것 같아"
"국산 차 사줄게" 귀여운 아들
'유 퀴즈 온 더 블럭' 김동희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김동희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김동희가 어머니를 향한 애틋함을 전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SKY캐슬', '이태원 클라쓰', '인간수업'까지 3연타 홈런을 기록한 김동희가 출연했다.

김동희는 "처음 말하는 이야기가 있다"라며 "나는 어머니와 둘이 있다. 홀로 나를 키우느라고 고생을 많이 하셨다. 이 곳 저 곳 많이 다녔다. 어머니가 젊으시다. 75년생이시다. 이제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어머니가 청춘이 없어진 것 같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희생하면서 몸도 많이 안 좋아지신 것 같아서 마음이 안타깝다. 내가 이젠 희생해서 엄마의 삶을 풍족하게 만들어주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엄마와 조금 더 오래 있고 싶다"라고 말했다.

또 김동희는 "엄마, 앞으로 내가 차도 사주고 집도 사줄게. 그동안 고생 많았어"라며 "차는 국산 차가 좋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