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댄스·발라드 이어 트로트 도전
압도적인 가창력+고품격 감성
'내게 ON 트롯' 서인영/ 사진=SBS Plus 방송 화면
'내게 ON 트롯' 서인영/ 사진=SBS Plus 방송 화면


가수 서인영이 생애 최초 트로트 장르에 도전했다.

서인영은 지난 16일 오후 첫 방송된 SBS Plus ‘내게 ON 트롯’에 출연했다.

이날 트롯 새싹으로 등장한 서인영은 “정점도 찍어봤고 목표가 한참 없었다. (트롯은) 새로운 스타일의 도전이자 배움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시작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선배 강진의 트레이닝 속 꾸준한 연습을 이어간 서인영은 “엄마가 좋아하는 곡”이라며 최진희의 ‘천상재회’로 무대에 올랐다. 여전한 가창력으로 분위기를 압도한 서인영은 첫 도전임에도 뛰어난 장르 소화력을 자랑해 신선한 매력을 뽐냈다.

서인영의 무대 이후 강진은 “연습을 많이 한 결과 같다. 잘했다”고 칭찬했고, 이건우는 “새로운 장르가 나타났다. 발트롯이다. 발라드 풍의 트롯”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서인영이 새로운 트롯 기대주로 떠오른 순간이었다.

‘내게 ON 트롯’은 경쟁을 벗어나 순수하게 인생의 철학을 담은 트롯이라는 음악 자체에 집중해 차별화된 진정성을 그리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