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한정수X조하나
농활 데이트 후 소감 "신경써줄 사람…조하나"
'불타는 청춘' 한정수 조하나 /사진=SBS 캡쳐
'불타는 청춘' 한정수 조하나 /사진=SBS 캡쳐


'불타는 청춘' 한정수, 조하나가 계약 연애를 시작, 심쿵 모먼트를 선사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조하나, 한정수는 농활을 하며 속내를 드러냈다. 멤버들은 "소꿉놀이 하는 것 같다"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짝꿍여행 소감을 묻는 질문에 한정수는 "얘기하는 것도 재밌고 계약이지만 내가 신경써줄 사람이 있는거잖아"라고 말했다.

여성 멤버들은 "멘트 너무 마음에 든다", "로맨틱하다"며 칭찬 일색이었다.

조하나는 "어제는 너무 어색했다. 오늘은 되게 편하더라. 일을 같이 하는데 연애사 얘기를 했다. 평소에 안 했던 이야기들이 자연스럽게 나오더라. 두 사람만이 할 수 있는 대화였다"고 했다.

혜경은 "어디까지 갔어요?"라고 돌직구 질문을 던지며 "우린 포옹까지 했지"라고 했다.

한정수는 "얘기는 많이 했는데 진도는 많이 못 뺐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얼마나 진도 나가고 싶냐는 질문에 "자연스러운 스킨십"이라고 하면서 조하나의 어깨에 손을 올렸다.

조하나는 "다가가도 돼?"라고 했고 한정수는 "아직 안 왔니?"라고 말해 '불타는 청춘'을 설렘으로 달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