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방송 화면./사진제공=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 화면./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박토벤’ 박현우와 ‘정차르트’ 정경천이 서열 정리를 위한 불꽃 튀는 눈싸움을 벌였다. 기싸움과 먹먹한 눈물이 함께 한 이 눈싸움의 결과는 ‘작사의 신’ 이건우와 함께 하는 식사 자리였다. 또한 낭만에 푹 빠진 김을현 시인과 그의 소울 메이트 겸 중국집 주방장인 김경만 씨의 눈맞춤도 드라마틱한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아이콘택트’ 첫 에피소드에는 유산슬의 ‘합정역 5번 출구’를 만들어낸 ‘트로트 유벤져스’가 출연했다. 이건우는 이날 선배들인 박현우와 정경천을 눈맞춤방에 소환하고, “저와 눈맞춤을 한다고 하고 오늘 두 분을 초대했다”고 말했다. 만나기만 하면 식사 메뉴조차 통일하지 못하며 으르렁대는 두 사람은 눈맞춤에 앞선 사전 인터뷰에서도 “악기 실력은 내가 더 위지” “음악 면에선 제가 훨씬 낫다”며 상대방을 결코 인정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눈맞춤방에서 기습 대면한 박현우와 정경천은 상대를 확인하고 일제히 '동공 지진'을 겪었다. "뭐야?" "너 웬일이야?"라며 한동안 말을 잃은 두 사람은 “그냥 이렇게 된 것, ‘눈싸움’을 합시다”라는 정경천의 제안으로 팽팽한 눈맞춤에 나섰다. 숨막히는 눈싸움 뒤, 정경천은 “최근 건우랑 형이 둘이서만 광고 찍은 게 서운했다”며 공격에 나섰다.

또 그는 “주변에서 ‘실력은 경천이가 나은데, 인물은 현우가 훨씬 나아’라는 말을 들으면 그것도 서운해”라고도 말했다. 이 말을 들은 박현우는 “누가 너한테 실력 있다고 그래?”라고 발끈했고, 이어 “인물이 나으면 뭐 하냐. 고독과 싸우는 사람인데”라고 했다.

이에 정경천은 “아내와 사별한 지 좀 되셨고 딸들도 다 출가했다면서요”라며 “나한테는 그런 얘기 하지도 않아서 내가 안중에도 없었나 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러자 박현우는 “난 자네가 제수씨랑 애들이랑 다복하게 지내는 걸 보면 참 부러웠어”라고 외로움을 드러냈다.

박현우의 외로움을 느낀 정경천은 “나랑 술이라도 한 잔씩 하시고 그러면 좋을 텐데, 술도 못 하시고”라며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았고, 박현우는 “고맙다”고 답했다. 분위기가 훈훈해진 가운데 정경천은 “다행히 건강하시니까 앞으로 음악 인생을 한 20년 채우시라”고 말했고, 박현우도 “앞으로도 건강히 계속 작곡하고 편곡하고 하자고”라고 화답했다. 하지만 박현우는 곧 이어 “넌 나한테 인사 좀 잘 해”라고 지적했고, 이에 정경천은 “왜 잘 나가다가 또 시비야? 눈물을 괜히 보였나?”라며 투덜대면서도 박현우의 악수와 포옹을 받아들였다.

이런 가운데 ‘선택의 문’이 등장했고, 정경천은 박현우에게 “내 음악 세계가 형보다 한 수 위라고 생각하면 내 쪽으로 와 주세요”라고 제안했다. MC 하하는 “아니, 표현이 좀 잘못됐는데 질문을 다시 하세요!”라며 애를 태웠지만, 박현우는 “이 사람아, 자네가 나보다 위라고는 한 번도 생각을 안 했어. 안 넘어가”라며 단번에 뒷문으로 나가 버렸다. 비록 감동적인 화해 무드가 조성되지는 않았지만, 이건우는 박현우와 정경천에게 “형님들, 같이 식사하러 가시죠”라며 ‘유벤져스’의 단합으로 이날의 ‘눈싸움’을 마무리했다.

두 번째 에피소드에서는 시인 김을현이 “같이 일하고 있는 친구 경만이에게 눈맞춤을 신청했다”며 등장했다. 그는 “잡지의 맛집 취재를 할 때 낙지짬뽕을 잘 하는 집이 있다고 해서 경만이가 운영하는 중국집을 찾아갔다가 친해져서 아예 일까지 같이 하게 됐다”고 남다른 인연을 설명했다.

이어 김 시인이 “보약, 선물 같은 자연이 키운 친구”라고 설명한 김경만 씨가 등장했다. 고향 마을에서 중국집을 하며 일밖에 몰랐던 경만 씨는 김 시인 덕분에 시와 노래에 눈을 뜨고, 잡지사에 응모한 시로 신인상까지 타게 됐다. 그는 “그 친구 덕에 삶이 100% 달라졌다”고 김 시인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그러나 김 시인이 경만 씨에게 눈맞춤을 신청한 이유는 “일이 바빠지면서 낭만이 사라졌기 때문”이었다. 중국집 배달과 홀 서빙을 맡고 있는 김 시인은 식당이 바쁠 때도 낭만을 찾으며 꽃을 꺾거나, 바닷가에서 노래를 부르다 와 경만 씨를 화나게 했다. 경만 씨는 “일을 할 때는 집중해 주면 좋은데, 그 친구는 한계가 있더라”고 토로했다.

이런 현실에 지친 김 시인은 “안 맞으면 떠나야죠”라고, 경만 씨는 “이 친구는 한 번도 서빙 일을 제대로 해결한 적이 없다”며 눈맞춤에 나섰다. 불편한 눈맞춤 후 김 시인은 “우리들의 평화는 깨졌고, 현실만 남았다”고 토로했다. 이에 경만 씨는 “3년 뒤 돈이 모이면, 푸드트럭 몰고 양로원 봉사하면서 전국 일주를 하자고 했잖아. 그 목표는 말로만 한 거야?”라고 물었다. MC들은 “그런 목표가 있었네”라며 놀랐다.

하지만 김 시인은 “넌 그 핑계로 일의 노예가 된 것 같아. 이렇게 현실만 남으면 끝까지 가기 힘들 것 같아”라고 말했고, 경만 씨는 “바쁜 시간에 낭만 즐길 여유는 나한테 아직 없다”고 답했다. 마침내 선택의 문 앞에 선 김 시인은 “우리 사이에 낭만이 사라진다면, 난 내가 가던 길로 훨훨 날아갈 거야. 그래도 되겠니?”라고 물었다.

이에 경만 씨는 “너를 위해서 시를 하나 준비했다”며 자작시 ‘게으른 눈’을 낭송했다. 학교를 다녀오면 놀고 싶은 마음을 억누르고 어머니와 끝없이 밭일을 해야 했던 어린 시절을 그린 이 시는 경만 씨 어머니의 “사람의 눈처럼 게으른 것이 없단다”라는 명언과 함께 깊은 감동을 자아냈다.

낭송을 끝낸 경만 씨는 “함께 가지 않을래?”라고 물었고, 김 시인은 단번에 제안을 수락했다. MC 이상민은 “이 시를 듣고 어떻게 같이 안 가”라며 감격했고, 3MC는 “‘섬집 아기’ 이후 최고의, 너무나 예상치 못한 역대급 감동이었다”며 입을 모았다.

‘아이콘택트’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