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안X서인영, 첫 트로트 도전에 극도의 긴장
토니안 "시험 보는 것 같다"
서인영, 연습하다 두통까지
'내게 ON 트롯' 토니안, 서인영이 트로트에 도전한다. / 사진제공=SBS플러스
'내게 ON 트롯' 토니안, 서인영이 트로트에 도전한다. / 사진제공=SBS플러스


토니안과 서인영이 트로트에 도전한다.

16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내게 ON 트롯'에서는 토니안과 서인영의 트로트 도전기가 공개된다.

H.O.T. 해체 이후 솔로 활동을 시작으로 예능에도 자주 모습을 비추며 활발히 활동해오던 토니안이 난생처음 트로트계에 발을 들인다. 2009년 쥬얼리 탈퇴 후 솔로로 변신해 발라드 장르에 주력하며 뛰어난 보컬 실력으로 대중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아 온 서인영도 '내게 ON 트롯'을 통해 트로트에 첫 도전장을 내민다.

무대 전 첫 합주 날, 많은 연주자와 제작진에 당황한 토니안은 "시험 보는 것 같다"면서 손을 파르르 떨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노래가 시작되자 호소력 있게 트로트를 불러냈다.

서인영은 댄스와 발라드에 이어 트로트 전선에 뛰어들었다. 서인영에게 트로트의 구수한 맛을 더욱 살려줄 꺾기 기술을 전수해주기 위해 '막걸리 한 잔'의 주인공 트선배 강진이 나섰다. 평소 창법과는 다른 트로트 특유의 꺾기 창법을 배우기 위해 머리를 흔들며 연습을 하다 두통(?)까지 올 정도였다고 한다.

토니안, 서인영의 좌충우돌 트로트 도전기와 이들의 첫 트로트 무대는 16일 밤 9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