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방송화면 캡처.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한예리가 남편의 비밀을 알게 돼 충격받은 언니에게 따뜻한 위로와 현실적인 조언을 건네며 애틋한 자매애를 보여줬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연출 권영일, 극본 김은정)’에서는 김은희(한예리 분)가 형부 윤태형(김태훈 분)의 성 정체성에 대한 비밀을 발견하게 되면서 언니 김은주(추자현 분)에 대한 걱정과 안쓰러움으로 눈시울을 붉히는 장면이 그려졌다.

김은희는 김은주의 집에서 형부의 노트북 화면을 보고는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윤태형이 익명의 커밍아웃 단체 채팅방에서 활동하고 있었음을 알게 된 것. 이를 보고 충격받은 김은주가 격양된 감정을 주체 못 하고 부엌에서 가위를 집어 들자, 김은희는 자신의 몸을 던져 위험한 상황을 막으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철렁하게 했다. 이어 김은희는 괴로워하는 김은주를 감싸 안고 함께 눈물을 흘리며 슬퍼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남편의 성 정체성을 그동안 몰라봤다는 사실에 자책하는 김은주에게 김은희는 "몰랐다고 자책하는 거냐, 형부는 자신까지 속이고 산 비겁하고 용기 없고 무책임하고 뻔뻔한 사람이다"라고 현실을 직시하게 만들었다. 상관하지 말라는 김은주의 말에는 "속고 산 세월은 두 배, 세 배 보상받는다. 속물이라고 욕하는 사람 없다. 위자료 잘 챙겨서 가볍게 훌훌 털고 돌아오라"며 지극히 현실적인 조언을 건네 애틋한 자매애를 보여주기도.

한예리는 혼란스러운 상황을 마주하면서도 현실감을 잃지 않는 디테일한 감정 연기로 김은희 캐릭터의 새로운 일면을 선보였다. 특히, 하나뿐인 언니가 마주하게 된 충격에 안쓰러움과 미움이 뒤섞인 김은희만의 복잡미묘한 심리를 입체적으로 표현해내며 극에 대한 몰입감을 배가시켰다. 자신이 힘들 때 이성적이고 냉철했던 언니의 모습에 서운함을 느꼈지만, 이는 가장 가까운 가족이기에 보일 수 있었던 행동이었을 터. 한예리는 김은주에게 가장 필요한 쓴소리인, 단호하고 현실적인 조언을 건네는 동생 김은희의 모습을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그려내며 극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극의 말미, 김은희가 병원 앞에서 마주친 안효석(이종원 분)이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고 ‘소록도’로 떠났다는 사실을 듣고 불안해하는 모습이 이어지며 앞으로 펼쳐질 극의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tvN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