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드라마 '굿캐스팅' 방송화면 캡처.
SBS 드라마 '굿캐스팅' 방송화면 캡처.


드디어 이상엽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이상엽은 지난 15일 방송된 SBS ‘굿캐스팅’에서 일광하이텍 대표이사 윤석호로 분해 아버지의 죽음을 밝히려 검찰에 자진출두, 함정을 극복하는 강단 있는 면모를 선보이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윤석호는 자신의 앞날을 알고 있었던 듯 일광하이텍 기술 유출로 인한 대표이사 해임을 담담하게 받아들였고, 오히려 아버지의 죽음을 밝히기 위해 명계철(우현 분)을 찾아가 압박했다. 아버지에 대한 일말의 미안함이 남았다면 지금이라도 자백하라는 말에 되려 뻔뻔하게 미안해야 할 사람은 윤회장이라고 비열한 웃음을 보인 명계철에 날 선 눈빛을 보인 윤석호는 아버지를 죽인 범인이 명계철이라고 확신했다.

하지만 아버지를 죽인 범인이 명계철이 아닌 화이트칼라라는 정보를 들은 윤석호는 검찰에 자진출두하며 판세를 역전시켰다. 담당 변호사마저 내보내고 혼자 검사와 대면한 윤석호는 이미 해당 검사에 대한 조사를 끝낸 상태였고, 현직 국회의원 뇌물 수수 혐의를 미끼로 제대로 된 걸 낚으라며 전세를 역전시켰다.

상대적으로 조용히 있던 윤석호를 단숨에 사건의 중심으로 끌고 온 이상엽의 연기는 보는 이로 하여금 숨을 멎게 만드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최강희(백찬미 역)와 작별을 고하며 보인 애틋한 눈빛부터, 허재호(변비서 역)를 향한 애정 담긴 작은 행동까지, 섬세하고 알차게 담아 낸 이상엽의 연기는 몰입도를 배가시켰다.

종영을 1회 앞두고 휘몰아 치는 전개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게 감정선을 유지하며 긴장감부터 로맨스, 브로맨스까지 전천후 활약하는 이상엽의 묵직한 존재감은 극에 활력을 더하고 있다. 과연 이상엽이 아버지 죽음의 진실을 찾아내고 사랑도 쟁취할 수 있을지, 마지막 회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굿캐스팅’은 현장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 국정원 요원들이 우연히 현장으로 차출되며 벌어지는 액션 코미디 드라마이다. 오늘(16일) 밤 9시 40분에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