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스틸컷./사진제공=MBC
'선을 넘는 녀석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선을 넘는 녀석들’에서 성유리와 전현무의 8년 전 과거가 공개된다.

14일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에서는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서울 도심 곳곳에 숨겨진 전쟁의 상흔들을 탐사한다. 설민석-전현무-김종민-유병재는 1950년 그날의 서울로 돌아가 전쟁의 아픔과 오늘날 우리가 기억해야 할 교훈을 되새긴다.

6.25 전쟁 특집에는 의외의 스페셜 게스트가 등장해 관심을 모은다. 바로 원조 요정돌 핑클 출신 배우 성유리다. 성유리는 “6.25 전쟁에 대해 좀 더 배우고 싶어 나왔다”며 “전현무 씨에게 해명할 것도 있다. 예전에 저를 이상형으로 뽑아주셨는데”라고 말해 전현무를 화들짝 놀라게 한다.

8년 전 성유리는 전현무의 이상형 고백에 “제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선을 긋는 응답을 보냈었다고. 이에 기억을 떠올린 전현무는 “그때 ‘제 스타일이 아니에요’라고 했던 게 (네티즌들에게) ‘좋아요’ 폭탄을 받았다”고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터뜨린다. 과연 8년 만에 이뤄진 성유리, 전현무의 사과 현장은 어땠을지 관심이 더해진다.

성유리는 역사를 좋아하게 된 이유로 ‘설민석’을 꼽으며 “제가 선생님 말투를 너무 좋아한다”며 팬심을 드러낸다. 이와 동시에 성유리는 급 설민석 성대모사까지 펼쳐내며 설민석의 입가를 씰룩거리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선녀들’과 유쾌한 케미를 뿜어낸 성유리의 활약은 14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4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