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사진제공=채널A
'아빠본색'./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빠본색’의 ‘스타일리스트 아빠’ 김우리가 아내 이혜란과 함께 포천 부모님 댁을 방문, 지금까지 몰랐던 과거 이야기에 감격했다. 이와 함께 김우리의 부모님이 살고 있는 ‘포천에서 가장 예쁜 집’을 짓게 된 미담도 공개됐다.

14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김우리&이혜란 부부가 포천의 김우리 부모님 댁으로 향한다. 70대의 김우리 부모님은 스타일리스트 아들의 감각이 곳곳에서 빛나는 세련된 집에서 살고 있었고, 스튜디오 출연진은 “어르신들이 저렇게 하시기 쉽지 않은데 다 해 드린 거죠?”라며 놀라워한다.

이 집에 대해 김우리의 부모님은 “아들이 전재산을 털어 지어준 것”이라며 웃었고, 김우리는 “몇 년 전 출장 중에 부모님 댁에 불이 났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부모님의 집을 지어 드리게 된 사연을 직접 공개한다.

그는 “뉴스에도 나올 정도로 큰 불이었는데, 달려갔더니 부모님께서 나를 붙잡고 우시더라”며 “아내가 ‘고민되면 최고로 좋은 집을 지어드리자’고 말해 줘서 당시 전재산을 다 털어 집을 지어드렸다”고 말했다. 이에 MC 소유진은 “너무 효자시네요”라며 감탄했다.

하지만 저녁 식사 뒤 부모님과의 대화 시간에는 김우리가 몰랐던 또 다른 사실이 드러난다. 김우리는 옛 사진을 들춰보며 추억을 떠올리다가 “나 가수 할 때 돈 많이 들었지?”라고 부모님께 말했다. 이에 어머니는 “집을 팔았지”라고 말했고, 아버지는 “다른 집도 하나 더 팔았어. 그래서 동네 사람들한테 ‘저놈 망하려고 그런다’는 말도 들었고”라고 답했다.

이에 아내 이혜란은 “방송 2번 나오고 집 두 채 판 거네?”라며 김우리를 바라보고, 김우리는 “내가 가수 한다고 그렇게 지원을 많이 받은 줄은 이번에 처음 알았다”며 죄송한 심경을 드러낸다. 소유진은 “집을 지어드릴 만했다”며 다시 한 번 놀라워했다는 후문이다.

김우리 어머니는 김우리의 돌잔치 사진부터 남다른 패션 감각이 돋보이는 어린 시절 사진, 고교 시절 전교 석차까지 공개한다. 어머니는 “고등학교 가서는 공부를 꽤 잘 하기에, 점쟁이한테 갔더니 판검사 된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빠본색’은 14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