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싹쓰리, 스웨그 넘치는 랩 오디션
싹쓰리 유두래곤X린다G, 비룡에 호통
"솔로 버릇 못 고치면 그룹 못한다!"
'놀면 뭐하니' 싹쓰리가 즉흥 오디션을 펼쳤다. /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놀면 뭐하니' 싹쓰리가 즉흥 오디션을 펼쳤다. /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MBC '놀면 뭐하니?' 싹쓰리 유재석, 이효리, 비(정지훈)가 작곡가들의 요청에 따라 즉흥 랩 오디션을 펼친다. 자신 있게 마이크를 잡은 린다G는 힙합 스웨그를 뽐내다, 영어 가사에 제동이 걸려 그만 자리에 털썩 주저앉았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13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는 댄스 그룹 데뷔를 앞둔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이 즉석 랩 오디션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제작진은 방송을 앞두고 네이버TV를 통해 싹쓰리표 랩 오디션 현장 영상을 공개했다.

싹쓰리 유두래곤, 린다G, 비룡은 랩 실력을 보여 달라는 한 작곡가의 요청에 즉석에서 랩 오디션을 열었다. 린다G는 힙합 듀오 지누션의 'A-yo'를 선곡했다. 힙합 스웨그 넘치는 무대를 꾸미며 랩까지 가능한 슈퍼스타의 매력을 뽐냈다.

그러나 이내 영어 가사에 삐끗하면서 노래를 더 이어가지 못하고 그 자리에 주저앉았다. 유두래곤과 비룡은 해외파 린다G에게 해명을 요구했다고 해 린다G의 'A-yo' 무대를 궁금하게 만든다.

연습생 유두래곤은 수줍게 마이크를 잡고 린다G와 비룡의 눈치(?)를 살피며 자신의 랩 실력을 어필했다. 순간적으로 본캐 유재석 모드로 돌아온 그는 오디션 중 격한 깨달음을 얻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막내 비룡은 근사한 랩 실력을 뽐내더니 유두래곤이 선곡한 곡의 노래 부분을 부르는 등 메인 보컬 욕심을 드러내 경쟁자들로부터 경계대상이 됐다. 유두래곤과 린다G는 다재다능한 비룡에게 "솔로 버릇 못 고치면 그룹 못한다!"며 경고했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센터 경쟁에 불이 붙은 가운데 누가 싹쓰리 센터를 차지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싹쓰리 유두래곤, 린다G, 비룡은 작곡가들의 또 다른 리퀘스트인 MBTI 검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천생 연예인인 비룡부터 아싸 유두래곤까지 검사 과정부터 극과 극의 성향을 보인 세 멤버의 MBTI 결과는 반전의 반전을 거듭했다.

싹쓰리의 깜짝 랩 오디션과 불붙은 센터 경쟁 현장은 13일 저녁 6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