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걸vs실력파 아이돌, 2번째 퀘스트
에일리X슬릭, 오마이걸에 승리
윤훼이, 효린에 아쉬운 패배
퀸와사비vs라비, 대결 결과는?
지난 11일 방송된 '굿걸' / 사진=Mnet 제공
지난 11일 방송된 '굿걸' / 사진=Mnet 제공


Mnet ‘GOOD GIRL :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이하 ‘굿걸’)가 두 번째 플렉스 머니를 건 퀘스트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가운데 이번 공연 상대로 실력파 아이돌들을 대거 맞이하며 더욱 흥미진진한 경연을 이어갔다.

지난 주 예고된 바와 같이 ‘굿걸’ 크루들이 맞이한 두 번째 퀘스트 상대는 아이돌. 이에 맞서는 ‘굿걸’ 크루들을 위해 더 콰이엇에 이어 라이언 전이 특별 디렉터로 크루들 앞에 등장했다. 라이언 전은 샤이니, EXO, 레드벨벳, NCT 127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아이돌들의 히트곡 메이커로 이번 퀘스트에서 전략을 짜는데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이어 MC 딘딘의 진행 하에 화려하고 강력한 퍼포먼스의 전천후 아이돌 라비, 무대 장악력이 뛰어난 오마이걸 유아와 미미, 세련되고 고급스런 음악의 슈퍼루키 AB6IX, 랩, 노래, 춤을 모두 섭렵한 효린이 차례대로 소개돼 크루들을 순식간에 긴장으로 몰아 넣었다.

첫 번째 라운드는 에일리와 슬릭 대 오마이걸의 유아와 미미. 첫 라운드부터 승리를 예측하기 힘든 음원 깡패들의 만남이었다. 두 팀은 각각 초반부터 다양한 아이디어를 쏟아내며 경연 준비에 열중했다. 에일리와 슬릭은 풍부한 가창력과 감정선 짙은 랩이 만난 곡 'Don't cry for me'로 호소력 짙은 무대를 완성시켰다. 오마이걸의 유아와 미미 또한 깔끔하고 완성도 높은 곡 ‘체크메이트’로 크루들과 특별 심사단의 호평을 얻어냈다. 결과는 에일리와 슬릭의 승. 두 사람은 비주얼부터 연출, 합창단까지 어떤 뮤지션도 쉽게 넘을 수 없는 견고한 무대로 크루들에게 두 번째 퀘스트의 첫 승기를 선물했다.

이어 윤훼이가 이번 퀘스트에서 가장 강력한 상대로 손꼽힌 효린과 1대 1로 맞붙었다. 다방면에서 어떤 퍼포먼스도소화해내는 실력파 효린과의 경연은 누구나 피하고 싶었을 만한 부담스러운 자리였을 것. 윤훼이는 라이언 전과 곡 선정부터 고심하며 무대를 구상해 나갔고, 여름 밤에 어울리는 상큼한 곡 ‘One more night’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효린은 자신의 주무기였던 ‘힐댄스’를 내려놓고 맨발로 무대에 올랐다. 늘 강하고 셌던 이미지를 벗고 있는 그대로의 내추럴한 효린의 모습을 보여주고자 한 것. 사랑스럽고 행복해 보이는 상쾌한 곡의 윤훼이와 묵직하고 감성적인 효린의 두 번째 라운드는 효린이 승리를 차지했다.

방송 전부터 가장 화제를 모았던 3라운드는 퀸 와사비와 라비의 대결이었다. 먼저 공연을 펼친 뮤지션은 라비. "이기고 오겠다"며 포부 넘치게 무대로 올라선 라비는 여유 넘치는 바이브와 아크로바틱을 능가하는 춤, 칠린호미의 지원사격으로 강렬한 무대를 선사했다. 이에 퀸 와사비는 '신토bOOty(신토불이)'로 맞섰다. '신토불이'는 퀸 와사비만의 강한 '훅'과 중독성 강한 멜로디의 곡. 라비의 간지를 중독성으로 맞서겠다며 타쿠와와 함께 자신 있게 무대에 오른 퀸 와사비는 신나는 비트와 특별 심사단을 경악시킨 기습 뽀뽀 퍼포먼스로 좌중을 놀라게 했다. 거기에 자신의 주특기인 트월킹을 선보이며 강렬한 매운맛의 무대를 완성시켰다.

퀸 와사비와 라비의 3 라운드는 누가 승기를 잡고 플렉스 머니에 한 발 다가갈 수 있을지, 아이돌 도전자들도 원래 한 팀인 것 같다고 한 효연, 치타, 제이미, 전지우, 장예은의 유닛은 AB6IX를 상대로 승리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 에일리X슬릭, 윤훼이, 퀸 와사비, 효린, 라비의 신곡은 오늘(12일) 정오에 발매되며, 모든 음원 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

‘굿걸’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