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가수 겸 배우 김동준이 다시마 '먹방' 요정으로 등극했다. SBS '맛남의 광장'에서다.

김동준은 지난 11일 방송된 '맛남의 광장'에서 완도를 찾아 다시마를 키우는 어민들의 시름에 공감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동준은 백종원과 함께 완도군 금일도를 향하는 배에 올랐다. 백종원은 "잘생긴 너와 오니까 큰 배를 준다. 작은 배를 탔던 에이프릴의 나은이 보면 차별한다고 화내겠다"며 웃었다.

이어 김동준은 다시마 어민의 딸이자 수협 직원의 사연을 소개했다. 그는 2년 치 재고인 다시마 2000톤이 쌓여있다는 소식을 듣고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2000톤의 재고를 지구 반 바퀴로 계산하며 수학 영재의 매력을 뽐냈다.

이후 김동준은 새참으로 나온 다시마와 수육, 전복 삼합을 야무지게 먹으며 유쾌한 웃음을 안겼다. 이어 백종원 표 다시마 칼국수와 쌈밥을 맛본 후 남다른 리액션으로 예능감을 자랑했다.

여기에 오뚜기 함영준 회장의 도움으로 다시마 재고를 크게 줄일 수 있게 되자 누구보다 기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