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이효리·비, '싹쓰리 시대' 예고
#시청률 #화제성 #조회수 '폭발'
'놀면 뭐하니' 싹스리의 유재석-이효리-비가 높은 화제성을 보이고 있다. /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놀면 뭐하니' 싹스리의 유재석-이효리-비가 높은 화제성을 보이고 있다. /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MBC '놀면 뭐하니?'의 유재석, 이효리, 비(정지훈)가 올여름 '싹쓰리 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화제성, 시청률, 조회수 등 여러 방면에서 싹쓰리 광풍 조짐이 보인다.

'놀면 뭐하니?'는 올여름 안방극장 시청자들에 에너지와 흥을 선물하기 위해 혼성 댄스 그룹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춤을 향한 열정만큼은 레전드 못지않은 연습생 유재석과 댄스 솔로 가수로 가요계 역사에 한 획을 그은 두 남녀 이효리, 비가 뭉쳤다. 레전드 3인을 하나로 묶는 그룹 싹쓰리는 올여름 음원차트, 시청자 마음, 더위를 싹쓸이할 것을 예고해 연일 화제의 중심에 서고 있다. '싹쓰리 시대'를 예고하는 조짐 세 가지를 짚어봤다.

# 2049 마음 싹쓸이한 싹쓰리

유재석, 이효리, 비라는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레전드 옆에 레전드' 혼성 그룹 멤버 조합을 완성하면서 시청률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 프로젝트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는 유재석과 이효리의 백 투 90년대 혼성 댄스 무대(41회, 10.8%)를 시작으로 비의 '깡'으로 가는 히트곡 연대기(42회, 11.1%), 유재석-이효리-비 아닌 유두래곤-린다G-비룡 부캐 탄생의 순간(45회, 12.2%) 등 매회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놀면 뭐하니?'는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에서 압도적인 차이로 토요일 예능 1위를 차지했다. '놀면 뭐하니?' 44회 가구 시청률 9.5%(수도권 2부 기준) 중 2049 시청률이 무려 7.2%다.

# 유두래곤-린다G-비룡, SNS·포털 검색어 장악

싹쓰리는 기대 이상의 케미를 뽐내며 매회 레전드를 만들고 있다. 주요 포털 연예뉴스도 연일 장식 중이다. 셋이 주고받은 티키타카, 깜짝 무대 등은 온라인을 가득 채우고 있다.

유재석, 이효리, 비는 지난 방송을 통해 그룹명을 싹쓰리로 확정하며 유두래곤, 린다G, 비룡 부캐로 활동을 예고해 실검을 장악했다. '놀면 뭐하니?' 유저(애청자)들은 '엄청나다' 등 감탄할 때 사용되는 '지린다'를 린다G로 사용해, 유행어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싹쓰리의 화제성은 수치로도 확인된다. 지난 8일 TV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TV화제성 지수 토 비드라마 부문에서 26%의 점유율로 2주 연속 1위에 올랐다.

# 네이버TV·유튜브 조회수 폭발+댓글 만선

방송 전후로 공개되는 '놀면 뭐하니?' 영상 콘텐츠 조회수와 댓글도 올여름 '싹쓰리 시대'를 예감하게 하는 힌트다. 지난 4일 생방송 1시간 전 공지된 싹쓰리의 기습 유튜브 방송은 동시 접속자가 10만 명까지 몰리며 무서운 화제성을 기록했다. 방송 전후로 공개되는 영상마다 높은 조회수를 기록, 시청자의 관심도를 실감케 한다.

영상마다 시청자들은 싹쓰리의 활동에 다양한 아이디어를 더해 댓글 만선이 펼쳐지고 있다.

싹쓰리는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해 다양한 재미와 매력을 선보이겠다는 각오다. 이런 가운데 16일 방송에는 싹쓰리가 90년대 히트곡 메이커, 아이돌 전문 작곡가, 뉴트로 대세, 트로트 샛별 메이커 등 어마어마한 프로듀서들이 보내온 타이틀곡 후보들을 블라인드 테스트한다. 싹쓰리가 선보일 음악을 미리 엿볼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