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X김희재X정동원 퀴즈도전
"12년간 반장맡아, 반장탁"
'스마트탁' 각오 밝혀
'대한외국인' 영탁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영탁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영탁이 학창시절 줄곧 반장이었던 사실을 전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영탁, 정동원, 김희재가 출연했다.

박명수는 "영탁이 12년 반장이었다고?"라고 물었다. 김용만은 "그래서 별명이 '반장탁'이었다더라"라고 거들었다.

영탁은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고등학교 3학년 때까지 12년 간 반장이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반장으로 뽑혔던 이유에 "평소에 흥도 많고 유쾌해서, 친구들이 나를 많이 뽑아준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또 영탁은 이날 퀴즈를 앞두고 "오늘은 스마트한 반장이 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